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종교 > 천주교 | 종교소식
교황, 남북한 중재자로 엘살바도르 차베스 추기경 임명
박준성 기자  |  pjs@newscj.com
2017.07.18 10:13:58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로사 차베스 추기경이 7월 초 엘살바도르 산살바도르 샌프란시스코교회에서 가톨릭 신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출처: UCA 뉴스 홈페이지)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프란치스코 교황이 최근 엘살바도르 사상 첫 추기경으로 서임된 그레고리오 로사 차베스(75) 추기경을 남북한 중재자로 임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5월 교황에게 보낸 친서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기도를 요청한 데 따른 것이다.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 발사를 강행하며 한반도 긴장이 더욱 고조되는 이때, 교황의 이 같은 인사에 관심이 커지고 있다.

로사 차베스 추기경은 이달 초 설교에서 “이미 서울 방문 초청을 받았으며, 남북한 간에 평화를 이룰 방안을 협의하는 모임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엘살바도르 사상 첫 추기경으로 서임된 차베스 추기경은 엘살바도르의 12년 내전을 종식시키는데 결정적 역할을 한 것으로 유명하다. 그는 1980년 암살당한 오스카르 로메로 대주교를 도와 전쟁으로 피폐해진 나라에 평화를 가져온 인물로 잘 알려져 있다.

차베스 신부는 1977년 로메로가 주교로 임명됐을 때에는 홍보담당 신부였고 내전 동안 어려운 고비를 넘기며 함께 일하는 등 내전 종식에 힘써왔다. 교황이 그에게 남북한 중재를 첫 주요 임무로 부여한 것은 이러한 배경 때문이다.

UCA 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마누엘 로베르토 로페스 엘살바도르 주재 교황대사가 “차베스 추기경이 내전을 끝내기 위해 협상 과정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한 만큼 경험이 많은 현장으로 가게 됐다”며 “한반도 문제는 훨씬 복잡해서 하루아침에 해결되진 않겠지만 차베스 추기경의 경험이 남북한 양측을 협상으로 이끌어내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차베스 추기경이 남북문제 해결이라는 막중한 임무를 두고 어떠한 평화 해법을 제시할지 앞으로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관련기사]

박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시연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