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웜비어 사망 애도… 北 반인권적 행태 규탄”
여야 “웜비어 사망 애도… 北 반인권적 행태 규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은 2016년 1월 관광차 방문한 북한의 평양 양각도 호텔에서 정치 선전물을 훔치려 한 혐의로 체포됐던 웜비어가 같은 해 2월 29일 기자회견하는 모습. (출처: 연합뉴스)

민주당 “北, 상응하는 책임 반드시 져야”
자유한국당 “文 정부 안보 경시 태도 걱정”
국민의당 “대북제재 더욱 강력하게 만들 것”
바른정당 “北, 협상 가능한 대상인지 의문”

[천지일보=이지영 기자] 북한에 장기간 억류됐다가 최근 의식불명 상태로 송환된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씨의 사망 사건과 관련해 여야 4당은 일제히 애도를 표하는 한편 북한의 반인권적 행태를 한목소리로 규탄했다.

그러나 야권을 중심으로는 웜비어씨의 사망이 한미관계에 미칠 부정적 영향을 우려하면서 정부의 외교·안보정책을 비판하는 등 온도차를 보였다.

더불어민주당은 “웜비어씨의 사망원인이 북한의 반인권적 고문 등으로 인한 것이라면 북한의 행태는 마땅히 규탄 받아야 하며 이에 상응하는 책임을 반드시 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을 통해 “북한은 반인권적 행태에 대해 유가족과 국제사회에 사죄하고, 사인 규명에도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백 대변인은 “정부는 북한이 억류하고 있는 무고한 시민들을 하루 속히 본국으로 송환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며 “북한 역시 반인권적 행태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은 각각 논평을 통해 애도의 뜻을 밝히고 북한을 규탄하면서도 정부를 겨냥한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한국당 김성원 대변인은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연이어 악재가 터지고 있다”며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대통령 특보의 방미 발언, 존 매케인 공화당 상원의원 방한 무산에 대한 외신보도, 사드배치 문제 등을 거론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연이어 악재가 터지고 있는 형국”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안보 경시 태도가 한미동맹 약화를 가져온 것 아닌지 심히 걱정스럽다. 정부는 확고한 안보확립으로 한반도 평화구축 방안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인권을 유린하는 북한의 야만적인 태도는 고립을 자초할 뿐이며,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더욱 강력하게 만들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 역시 이번 웜비어씨 사망사건이 되풀이 되지 않도록 우리 국민과 동포들이 모두 무사귀환 할 수 있는 해법을 신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바른정당 오신환 대변인은 “과연 이들이 협상 가능한 대상인지 또 이들과 평화를 논하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는지 의문을 품고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나라 2017-06-20 23:36:50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더욱 강화 되기를 기원합니다.

주나현 2017-06-20 23:34:22
북 반인권 행태 당연히 규탄 해야 합니다.

박상민 2017-06-20 23:00:09
정신나간 북한놈들 수면제 과다 복용이라니 그걸 말이라고 해? 외상없이도 사람하나는 감쪽같이 없앨 수 있으면서? 시나리오는 잘 짰다만 미국이 가만있진 않을것이다. 너희 북한이 한반도 전쟁을 예고한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