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원라인’ 진구-임시완 ‘완구커플’
[포토] ‘원라인’ 진구-임시완 ‘완구커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선아 기자] 20일 오후 서울시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원라인’의 언론배급시사회 겸 기자간담회가 열린 가운데 배우 진구와 임시완이 남다른 캐미를 선보이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배우 진구, 박병은, 임시완, 김선영, 이동휘와 양경모 감독이 참석했다.

‘장 과장’ 역을 맡아 항상 여유 있는 베테랑 사기꾼 연기를 선보인 진구가 “힘을 빼는 연기를 원했다”고 말했다. “동선 등 미술팀의 세팅과 의상 스텝들의 도움으로 힘이 자연스럽게 빠졌다”며 “선후배도 저를 편하게 해줬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에 반해 임시완은 “미술팀의 세팅과 의상 등 스텝들이 편하게 연기 할 수 있게 해주셨지만 연기에 힘을 빼는 게 불가능했다”며 “기라성 같은 진구 선배와의 차이점”이라고 말해 진구를 웃음 짓게 했다.

원라인은 연기 변신을 선보인 주연부터 실력파 조연들까지 배우들의 색깔 있고 탄탄한 연기로 2005년 대한민국에 성행했던 ‘작업대출’의 세계를 실감 나는 보여준다.

평범한 대학생 민재(임시완 분)가 ‘작업대출’에 발을 들여놓으면서 벌어지는 사건을 그린 영화 원라인은 29일 개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