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심려 끼쳐 죄송하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심려 끼쳐 죄송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롯데 총수 일가 첫 정식 재판에 출석하고 있다.

신 회장은 “심려를 끼쳐서 죄송하다, 재판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짧게 말한 뒤 재판장으로 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