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文의 국민의당 통합론… 일장춘몽”
박지원, “文의 국민의당 통합론… 일장춘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가 20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전혀 자연스럽지 않고, 이치에도 맞지 않아”
“홍석현, 출마하든 킹메이커든 폭발력 가져”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가 20일 더불어민주당의 대선주자 문재인 전 대표의 ‘국민의당과는 자연스럽게 합쳐질 것’이란 발언에 대해 “전혀 자연스럽지 않다”고 반박했다.

이날 박 대표는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언제는 혁신에 반대해서 나갔다는 분이 이제는 또 함께한다고 하는 것은 전혀 이치에 맞지 않는다. 일장춘몽의 꿈에서 깨시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 국민의당에 대한 관심을 차라리 (당내의) 비문계 의원에게 쏟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또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쇼’에 출연한 박 대표는 지난 18일 사임한 홍석현 전 중앙일보 회장에 대해 “김대중 전 대통령이 국무총리로 임명하려 했었다”면서 “직접 출마를 하든, 킹메이커가 되든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폭발력을 가진 분”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이날 오후 국민의당의 대선주자인 안철수 전 대표, 손학규 전 대표, 박주선 국회부의장 등 3명은 제2차 TV 토론회에서 논쟁을 펼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정섭 2017-03-20 11:15:00
문재인 오버엑션인듯 ... 떡줄사람은 생각도 안하는데...

hdeejirerr 2017-03-20 10:50:25
나는 국민의 당 안철수가 제일 나은것 같다. 그나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