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대선 출마 “일한 만큼 대가 받는 사회 만들겠다”… 노회찬, 불출마
심상정, 대선 출마 “일한 만큼 대가 받는 사회 만들겠다”… 노회찬, 불출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가 1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9대 대선에 출마선언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노동개혁 제1 국정과제로 삼아 ‘노동복지 국가’ 만들 것”
“중요한 것은 정책 아닌 추진할 수 있는 의지·능력 필요”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가 19일 “열심히 일하면, 일한 만큼 대가를 받는 행복한 사회를 만들겠다”며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이날 심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자들의 국회의원이 바로 접니다. 참 미안하고 부끄러웠습니다”라며 눈물을 보이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하기 좋은 나라’를 만들기 위한 노동개혁을 제1국정과제로 제시하고 “노동개혁으로 모두가 잘사는 노동복지국가를 만들겠다”고 주장했다.

심 대표는 노동개혁의 방안으로 ▲노동부총리제 신설 ▲노동전담 검사제 ▲고용노동부 개편 등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주 40시간 노동시간 완전 정착과 연간 실 노동시간의 OECD 평균치인 1800시간으로 축소 등을 약속했다. 

기자들과의 질의에서 그는 탄핵 정국에서 드러난 촛불 민심에 대해 “‘기득권 타파, 민생 개혁’이라”고 규정하고, “중요한 것은 정책이 아니라 개혁을 추진할 수 있는 의지와 능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도 정의당의 공약으로 당선이 됐지만, 국민의 삶은 더 척박해졌다”며 “재계의 돈을 받지 않고, 일관되게 헌신해온 정의당과 제가 그 적임자”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많은 정당과 대선주자들이 양극화 해소를 주장하며 시대정신이 됐다”며 “그러기 위해선 노동개혁이 가장 우선되지 않고는 이룰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의당 내 또 다른 대선 후보로 거론되는 노회찬 원내대표는 이날 “당내 대선 후보를 도와 정의당이 진보정치의 발전과 진보적인 정권교체에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대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