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바른정당 “반기문 귀국 환영… 큰 정치 기대”
새누리·바른정당 “반기문 귀국 환영… 큰 정치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 “민주당, 검증 빙자한 음해공세 자제해야”
바른정당 “대선출마를 공식화한 것… 기대한다”


[천지일보=이지영 기자] 새누리당과 바른정당은 12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해 귀국 메시지를 전한 반기문 전 유엔 총장에 “귀국을 환영한다”며 “국민적 기대에 부응하는 행보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새누리당 정용기 원내수석대변인은 현안브리핑에서 “편협한 진영논리에 매몰돼 권력 투쟁에 몰두하는 ‘당리당략 정치’를 타파하고, ‘세계의 대통령다운 크고 넓은 정치’를 보여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정 대변인은 “유엔 사무총장 10년의 높은 경험과 역량은 대내외적 위기에 처한 대한민국을 구하고 비전을 제시하는 데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오늘 반 전 총장의 귀국으로 본격적인 검증도 예상된다. 제기되고 있는 각종 의혹들도 진실되고 투명하게 해명되길 바란다”면서 “아울러 더불어민주당의 검증을 빙자한 ‘반기문 깎아내리기’용 음해공세는 자제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 이어 “점점 과열돼가는 대선정국의 정파적인 현실정치가 국민적 기대와 역사적 역할을 무너뜨리는 일이 없도록 정치권의 신중한 처신도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바른정당 장제원 대변인은 현안 브리핑을 통해 “국제사회의 지도자로서 세계평화와 인류행복을 위해 헌신한 그동안의 노고에 경의를 표한다”며 “반 전 총장은 우리 미래세대에게 큰 희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귀국메시지로 국민을 위해서라면 온몸을 불사르겠다며 차기 대선출마를 공식화했다”면서 “그동안의 국제적 경륜과 경험이 대한민국의 대‧내외적 어려움 극복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장 대변인은 “반 전 총장의 대권 행보를 깊은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