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검증대 올라야”… 野, 반기문 ‘고강도 검증’ 예고
“국민 검증대 올라야”… 野, 반기문 ‘고강도 검증’ 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 ⓒ천지일보(뉴스천지)DB

민주 “출마선언 방불케 해… 강한 권력의지 느껴져”
국민의당 “말은 말일 뿐… 행동으로 증명해야”


[천지일보=이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12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인천국제공항에서의 귀국 메시지에 대해 “후보 검증의 시작점”이라며 “국민의 검증대에 올라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추가 현안브리핑을 통해 “반 전 총장은 귀국장에서 ‘분열된 나라를 하나로 묶는데 한 몸 불사를 각오’라고 밝혔다”며 “귀국 선언을 넘어 대선 출마선언을 방불케 했다. 강한 권력 의지마저 느껴졌다”고 평가했다.

이어 “반 전 총장은 자신에 대한 많은 궁금증과 의혹들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입장을 밝히는 대신 ‘진정성을 짓밟는 행태는 용납할 수 없다’며 강한 거부감을 드러냈다”고도 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반 전 총장이 만약 대선에 출마하겠다면 국민들이 가장 궁금해 할 것은 대통령 후보로서의 철학, 자질, 능력, 도덕성이 될 것”이라며 “그렇다면 전직 UN 사무총장이라는 명성과 경험에만 의존하기보다는 당당하게 국민의 검증대에 오를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농단과 헌정유린을 보며 이번만큼은 제대로 후보를 확실하게 검증해서 선출해야 한다는 국민들의 요구가 높다”며 “그런 점에서 지금 반 전 총장이 보여줘야 할 것은 이미지 만들기 민생행보가 아니라 국민의 의혹을 해결하기 위한 검증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고연호 수석대변인은 “물론 말이야 맞는 말이며 정치권이 추구해야할 목표”라면서도 “그러나 말은 말일 뿐이다. 정치인은 말이 아니라 행동으로 증명해야 하며, 온갖 역경에도 신념을 가지고 목표를 이뤄낼 수 있어야만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오늘 반 전 총장의 발언은 정치인으로서 사실상 첫 발언”이라면서 “그러니 오늘 발언만으로는 반 전 총장이 고민과 의지가 얼마나 되는지 알 수 없는 노릇이다. 국민의당은 반 전 총장의 오늘 약속이 과연 행동으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인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무엇보다 반 전 총장이 정치인으로서 시작하고자 한다면 동생과 조카의 비리혐의, 박연차 스캔들 등 본인과 관련된 의혹에 대해 직접 국민 앞에 해명해야할 의무가 있다”며 “철저한 검증으로 국민을 납득시켜야만 반 전 총장의 정치여정이 시작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제시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근순 2017-01-12 19:31:20
본인들은 얼마나 깨끗하고 청렴해서 . 웃긴다. 지들은 반기문 발의 때도 못 따라가는 것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