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언어로 준비하는 성탄절
다양한 언어로 준비하는 성탄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성탄절을 20여일 앞둔 2일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서울대교구 주교좌성당인 명동대성당의 꼬스트홀 외벽에 설치된 다양한 언어의 성탄축하 메시지가 네온불빛을 내고 있다. 명동은 한 해 900여만명의 해외관광객들이 찾는 명소이며 명동대성당은 번화가의 한 켠에 자리하고 있다. 많은 외국인 관광객들의 관광코스 중 하나이기도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