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대 종교 알아보기-⑦수행방법] “신앙과 경건을 위해 수행하려면 이렇게”
[8대 종교 알아보기-⑦수행방법] “신앙과 경건을 위해 수행하려면 이렇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종교부 특별기획팀] 본지는 창간 7주년을 맞아 7명의 종교계 인사들을 만나 우리나라 종교계의 ‘종교화합운동’과 타종교와의 ‘상생’에 대해 현실을 진단하고 미래를 고민해봤다. 이들은 종교계의 연합과 화합 행보에 지지표를 보내면서도 아직까지는 개선할 점들이 많다고 지적했다. 또 상대 종교에 대한 이해도 현재로서는 충분하지 않다고 진단했다.

이에 본지는 종교인들의 타종교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국내 8대 종교가 추구하는 가치를 주제에 맞게 비교해보는 ‘8대 종교 교리비교’를 연재하고자 한다. 각 교리는 각 종단의 가상의 인물이 설명하는 방식으로 풀었다.

◆불교 “화두를 들고 수행하는 참선법 ‘간화선’이 대표적”

▲  ⓒ천지일보(뉴스천지)

인간은 누구나 부처가 될 성품을 지니고 있습니다. 이를 불성(佛性)이라 합니다. 부처님의 불제자들은 ‘성불(成佛)’ 곧 깨달음에 이르러 부처가 되는 것을 수행의 궁극적인 목표로 삼고 있습니다. 즉 수행을 통하면 각자의 내부에 닫혀진 불성이 발현되어 깨달음에 이를 수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대표적인 수행법으로 간화선이 있으며, 화두를 들고 수행하는 참선법입니다. 수많은 스님들은 모든 인간이 탐내어 그칠 줄 모르는 욕심과 노여움과 어리석음을 버리고 깨달음을 얻고자 참선에 들어가 수행정진을 합니다. 출가한 스님들이 한곳에 모여 외출을 금하고 수행하는 ‘안거’라는 제도도 있습니다.

◆천주교 “청빈·정결·순명의 3대 서원… 피정으로 영신수련”

▲  ⓒ천지일보(뉴스천지)

신부와 수녀는 수도자입니다. 남자 수도자는 수사, 여자 수도자는 수녀라고 부릅니다. 이들은 복음적 권고인 청빈·정결·순명의 3대 서원을 통해 자신을 오로지 하나님께 봉헌하고 서원한 바를 실천합니다. 가톨릭에서는 고유한 영성수련법으로 ‘피정’이 있습니다. 피정은 성직자·수도자·신자들이 일상생활의 모든 업무를 잠시 피하여, 성당이나 수도원 등 조용한 곳에서, 장시간 자신의 쇄신을 위해 스스로를 살피고 기도하면서 지내는 것을 말합니다. 교회법상 성직자들은 최소한 3년에 1회, 수도자는 1년에 1회 의무적으로 피정을 받아야만 합니다. 피정의 방법으로는 침묵 속에서의 묵상·성찰·기도·강의 등이 있습니다. 현대에 들어서는 만남과 대화도 피정의 한 방법입니다.

◆개신교 “신앙의 기본은 기도… 몸과 마음을 거룩한 산제사로”

▲  ⓒ천지일보(뉴스천지)

개신교인들은 성경에 기록된 대로 신앙생활을 하죠. 신앙의 기본은 기도라고 할 수 있습니다. 개신교인들은 수시로 하나님께 기도를 드립니다. 두 손을 모으고 하나님께 간곡하게 기도를 드리면서 죄와 소망 등을 고백하는 것이죠. 또 몸과 마음을 산 제사로 드리라는 말씀과 같이 하나님께 예를 갖춰 예배도 드립니다. 예배를 드릴 때는 하나님을 의식하며, 경외심을 가지고 감사와 영광을 올려드립니다. 하나님이 주신 성경을 통해 신앙인들에게 주는 메시지를 묵상하기도 하죠. 이러한 마음을 표현하기 위한 헌물을 준비하기도 합니다. 이 모든 신앙과정은 거듭남을 통해 하나님과 더욱 가까워지기 위함이죠.

◆유교 “아침에 일어나면 옷매무새 가다듬고 유교경전 성독해”

▲  ⓒ천지일보(뉴스천지)

조선시대 유생들은 아침에 일어나면 제일 먼저 옷매무새를 가다듬는 ‘의관정제(衣冠整齊)’를 하고 유교경전을 봤습니다. 맹자의 ‘우상장(牛山章)’이나, 서경의 ‘서경서문(書經序文)’ 등 성현들의 글귀를 성독(誠篤: 성실하고 진실하게 읽음)하며 ‘오늘 하루도 잘못된 행동을 하지 않고, 올바른 성현들의 가르침을 실천해야겠다’고 다짐하기 위한 것이었죠. 그리고 틈틈이 경전을 읽으며 자기 몸과 마음을 가다듬었습니다. 오늘날도 이와 같이 성현들의 가르침을 통해 ‘수신(修身)’해 ‘수신제가치국평천하(몸과 마음을 닦아 수양하고 집안을 가지런하게 하며 나라를 다스리고 천하를 평함)’를 실현하고자 하죠.

◆원불교 “은혜에 보은·감사하는 생활… 내면 갈고 닦는 수행”

▲  ⓒ천지일보(뉴스천지)

원불교의 신앙은 나의 마음이 곧 부처이고 우주만유 삼라만상이 부처임을 믿고, 천지·부모·동포·법률 등의 은혜에 보은·감사하는 생활을 하는 것입니다. 이를 위해선 끊임없이 스스로 자신의 내면을 갈고닦는 수행을 해나가야 하지요. 교당에 들어설 때 대각전에 들러 법신불전에 참배를 하고, 대각전문을 열고 들어가 차분한 마음으로 조용히 합장합니다. 그다음 일원상이 표시된 앞쪽 불단으로 나아가 초에 불을 켜고 향을 사른 후 헌공금을 드립니다. 헌공금은 강요가 아닌 자율에 맡기고 있지요. 이어 은혜에 보은·감사하다는 뜻에서 큰절을 네 번 올려드립니다.

◆대종교 “한얼님 공경하는 마음으로 5가지 기본 계율 지켜”

▲  ⓒ천지일보(뉴스천지)

대종교는 신앙하는 데 있어서 지켜야 할 5가지 기본 계율과 의무사항이 있습니다. 5가지 계율은 ▲공경으로 한얼님(하느님)을 받들 것 ▲정성으로 성품을 닦을 것 ▲사랑으로 겨레를 합할 것 ▲고요함으로 행복을 구할 것 ▲부지런함으로 살림에 힘쓸 것 등입니다. 그 일환으로 개천절을 비롯한 사대 경절의 오전 6시에 한배검에게 지내는 제사인 선의식을 행하고, 일요일마다 경배식을 진행하지요. 선의식은 천진(天眞)을 모신 천진전(天眞殿)에서 ‘홀기(笏記)’에 따라 진행됩니다. 홀기는 선의식을 거행하는 순서와 제물의 배치를 적은 글로써, 제사를 봉행하는 예원(禮員)들이 질서 있고 엄숙하게 제례(祭禮)를 행합니다.

◆천도교 “주문 외우고 맑은 물 준비하며 집회 참석하고 기도·헌납”

▲  ⓒ천지일보(뉴스천지)

천도교의 수행은 ‘오관’으로 설명할 수 있습니다. 정성을 들이는 수행방법을 뜻하는 말인데요. 주문(呪文), 청수(淸水), 시일(時日), 성미(誠米), 기도(祈禱) 등 다섯 가지 수행방법을 가리킵니다. 주문은 주로 의식이나 수련할 때 외우며, 청수는 모든 의식에서는 맑고 깨끗한 물을 준비해 사용하는 것이지요. 시일은 매주 일요일에 교인들이 모여 행하는 종교집회를 가리킵니다. 성미는 매일 아침·저녁밥을 지을 때 밥쌀을 식구수대로 한 숟가락씩 떠서 모아 교회에 헌납하는 것을 말하는데, 현재는 현금으로 대신합니다. 기도는 매일 저녁 9시 기도와 특별기도가 있습니다.

◆이슬람교 “다섯 가지 기둥… 하루 다섯 번 예배드리고 희사·금식·핫즈”

▲  ⓒ천지일보(뉴스천지)

이슬람교의 신앙과 실천에는 다섯 가지 기둥이 있습니다. 먼저 신앙의 증언입니다. ‘하나님(알라) 외에 신은 없으며 무함마드는 하나님의 사자이다’라고 고백하는 것입니다. 그다음은 예배로 하루 다섯 번(새벽, 낮, 오후, 저녁, 밤) 예배를 드립니다. 희사(자카)는 경제적으로 어려운 사람에게 특정 양의 재물을 희사하는 것입니다. 희사금은 1년 순수입의 2.5%이지요. 네 번째로는 단식(씨얌)입니다. 매년 라마단(이슬람력 9월)이 오면 모든 무슬림은 일출 전부터 일몰까지 해가 있는 동안 모든 음식을 금합니다. 마지막으로 ‘핫즈’ ‘핫지’ 등으로 읽히는 성지순례가 있습니다. 무슬림이 일생에 한 번은 꼭 행해야 하는 의무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채성은 2016-10-27 02:19:49
그리고 보면 종교는 비슷한 면이 많은것 같아요 그래서 종교가 하나이면 더 좋겠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