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송민순 회고록’ 입장, 구태의연한 행태”
정부 “北 ‘송민순 회고록’ 입장, 구태의연한 행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북한이 ‘송민순 회고록’ 논란에 대해 남측이 인권결의안과 관련한 의견을 문의한 적이 없다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해 우리 정부가 구태의연한 행태라고 비난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24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이런 입장 표명은 우리 내부의 갈등을 부추기려는 불순한 의도가 있는 일방적인 주장”이라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북측은 이런 구태의연한 행태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은 “남측은 우리 측에 그 무슨 인권결의안과 관련한 의견을 문의한 적도, 기권하겠다는 립장(입장)을 알려온 적도 없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조평통은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을 우리와 억지로 연결시켜 종북세력으로 몰아대는 비열한 정치테러 행위”라고 비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진지 2016-10-24 22:29:38
우리 정부도 참 웃긴다. 믿지도 않을 거면서 북한에 왜 물어 봤대? 원하는 답이면 믿고 원하지 않는 답이면 안 믿고 그런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