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순, 회고록의 ‘쪽지’ 공개… ‘北인권결의안 기권’ 논란 새 국면
송민순, 회고록의 ‘쪽지’ 공개… ‘北인권결의안 기권’ 논란 새 국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이 21일 서울 종로구 북한대학원대학교로 출근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결의안 채택 시 위태로운 사태… 주시할 것”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노무현 정부의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당시 국정원이 북한으로부터 연락받은 내용이 담긴 문건이 공개되면서 논란이 새 국면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21일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노무현 정부에서 북한에 물어보고 유엔의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을 기권했다고 회고록에서 주장했던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전날 인터뷰에서 관련 문건을 공개했다. 김만복 당시 국가정보원장이 북한으로부터 연락받은 내용을 정리한 문서라는 것이다. 

송 전 장관은 인터뷰에서 해당 문건에 대해 “아세안 +3 회의차 싱가포르로 출국한 노 대통령이 2007년 11월 20일 오후 6시 50분 자신의 방으로 나를 불러 ‘인권결의안 찬성은 북남선언 위반’이란 내용이 담긴 쪽지를 보여줬다”고 주장했다. 이 쪽지는 당시 서울에 있던 김민복 국정원장이 북한으로부터 받은 내용을 싱가포르에 있는 백종천 안보실장에게 전달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문건은 ‘만일 남측이 반공화국 인권결의안 채택을 결의하는 경우 10.4선언 이행에 북남 간 관계 발전에 위태로운 사태가 초래될 수 있음을 강조한다. 남측이 진심으로 10.4선언 이행과 북과의 관계 발전을 바란다면 인권결의안 표결에서 책임 있는 입장을 취해주기 바란다. 우리는 남측의 태도를 예의주시할 것’이란 내용이 담겨 있다. 

송 전 장관은 문건에 있는 무궁화와 태극 문양은 청와대 문서 마크라고 주장했다. 

앞서 송 전 장관은 지난 10월 발간한 자신의 회고록 ‘빙하는 움직인다’에서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당시 노무현 정부에서 북한에 의견을 물어보고 기권했고, 이 과정에서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이었던 문 후보가 개입했다고 주장해 논란을 일으켰다. 

그러나 문 후보는 최근 대선 TV토론 등에서 논란이 되자 북한에 의견을 물어보고 기권한 것이 아니라 국정원을 통해 북한의 반응을 판단해보도록 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