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당론변경 113명 맞출 수도”
청와대 “당론변경 113명 맞출 수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천지=전형민 기자] 23일 청와대의 한 고위 관계자가 한나라당의 세종시 당론변경에 대해 “계산을 해보니 당론변경에 필요한 113명은 맞출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힌 이 관계자는 “친박계가 원안에서 한 발짝도 못 나간다고 하니 내용적 절충은 어렵지 않겠냐”면서 “그러나 당론변경을 위한 의원총회나 무기명투표, 소신투표를 허용하는 것 등의 절차적 절충은 있을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다만 표결 때 친박계가 전면 불참하게 되면 논란만 불러일으키고 무의미할 수 있다”며 양 계파의 합의가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세종시 당론변경 표결을 강행할 경우 친박계가 불참하겠다는 뜻이 언론을 통해 전해지자 당론변경 여부가 불투명하다는 관측이 있는 가운데 청와대 관계자가 당론변경 정족수를 맞출 수 있을 것이라는 언급을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 그 배경에 관심이 높다.

안경률 임해규 정두언 진수희 차명진 권택기 정태근 의원 등은 전날인 22일 ‘함께 내일로’의 운영위원회 회의를 갖고 ‘120표 찬성표’ 확보를 통해 세종시 수정안을 당론으로 정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기 때문이다.

현재 한나라당의 당론인 세종시 원안을 변경해 수정안으로 당론을 확정하기 위해서는 재적의원의 2/3인 113표 이상을 확보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지원 2010-02-23 17:39:11
수 확보가 관건이겠네요 당론....친박계...이제 좀 해결이 날법도 한데...지켜보는 사람으로서 참 안타까울 따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