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습’ 토고 축구 대표팀 사망자 3명
‘피습’ 토고 축구 대표팀 사망자 3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앙골라에서 무장괴한으로부터 습격을 당한 토고 축구 대표팀의 사망자 수가 3명으로 늘어났다.

토고 대표팀이 타고 있던 버스 운전기사 외에도 팀 대변인과 보조코치가 사망했다. 9명 부상자 가운데 중상자들이 있어 사망자는 더 늘어날 수도 있는 상황이다. 

지난 9일 토고 축구 대표팀이 앙골라의 수도 루안다를 향해 버스로 이동하던 중 앙골라 북부 국경도시 카빈다에서 매복해 있던 괴한들의 총기 난사로 인해 10여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토고 정부는 “이런 비극적 상황에서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대회에 참가할 수 없다”며 대표팀을 철수하기로 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토고는 11일부터 개막될 네이션스컵에서 코트디부아르, 가나, 부르키나파소 등과 함께 B조에서 경기를 치를 예정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