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지바이오, 온도감응형 유착방지재 ‘메디클로’ 출시
시지바이오, 온도감응형 유착방지재 ‘메디클로’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시지바이오, 온도감응형 유착방지재 ‘메디클로’ 출시 (사진제공: 시지바이오)
[천지일보=김서윤 기자] ㈜시지바이오가 온도감응형으로 흘러내리지 않고 항균, 지혈, 부착성이 뛰어난 4세대 유착방지재 ‘메디클로’를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시지바이오의 자체 기술로 개발한 유착 방지재 메디클로는 수술 후 출혈, 염증 반응 등으로 발생하는 수술 주변 부위의 장기 또는 조직 간의 비정상적인 부착을 막기 위해 개발됐다.

MEDICLORE(메디클로)의 뜻은 ‘의료’를 뜻하는 ‘MEDI’와 프랑스어로 ‘닫다’를 의미하는 ‘CLORE’의 합성어로 수술 후 발생할 수 있는 유착을 예방하겠다는 의미를 갖고 있다.

기존의 유착방지재는 필름과 같은 물리적 제재로 장기 표면에 잘 부착되지 않고, 조직 자체에서 이물반응으로 서로 뭉쳐지기 쉬워 장기 유착 방지 효과가 미흡하고 현대의 수술 트렌드인 최소침습 수술법, 복강경에는 사용이 제한된다는 단점이 있었다.

또한 용액 형태의 유착방지재는 유착방지의 기능을 하기도 전에 다른 부위로 흘러 들어가거나 너무 일찍 분해된다는 문제점을 가지고 있었다.

반면에 생체 온도감응기능을 가진 졸-겔(Sol-Gel)형 메디클로는 상온에서도 주입이 가능하고, 인체 접촉 시 점성이 생겨 흘러내리지 않아 유착방지의 효과를 극대화한다.

추가적으로 항균과 지혈 성분을 가지고 있어 수술 후 염증에 대한 예방 및 유착을 최소화하며, 구성은 생체 적합성이 높은 수용성 고분자를 이용했다.

유착기간이 지난 후에는 신장, 담즙을 통해 흡수되거나 대소변을 통해 100% 배출돼 안전하다.

시지바이오는 2008년 대웅제약과 함께 메디클로 개발에 착수해 6년여 간의 비임상, 임상시험 연구개발을 거쳐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10월 품목허가를 받았으며, 미국, 유럽, 중국 특허도 보유하고 있다.

서울대학교병원, 삼성서울병원, 강동경희대학교병원, 경희의료원, 상계백병원, 평촌성심병원 등 총 6곳의 대학병원에서 임상시험을 통해 안전성, 유효성을 입증받은 메디클로에 대해 강동 경희대학교 병원 김기택 교수는 “효과 입증된 유착방지재인만큼 유착이라는 임상의들의 고민 해소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지바이오 유현승본부장은 “메디클로는 수술범위에 맞는 다양한 맞춤형 용량으로 의사와 환자 모두에게 부담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