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휠체어농구선수권대회 폐막, 호주 2연패… 한국 역대 최고성적 6위
인천휠체어농구선수권대회 폐막, 호주 2연패… 한국 역대 최고성적 6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4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14인천세계휠체어농구선수권대회 결승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호주 선수들이 우승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이달 5일부터 14일까지 10일간 펼쳐진 2014 인천세계휠체어농구선수권대회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이번 대회에서 우리 한국은 세계휠체어농구선수권대회 사상 첫 8강 진출, 6위 기록의 신화를 썼다. 이번 선수권대회는 대륙별 예선을 거쳐 출전권을 따낸 세계 16개국 휠체어농구선수들이 참가해 두 차례의 예선라운드와 8강 토너먼트를 거치며 뜨거운 투혼을 불태웠다.

대회 우승은 호주가 미국을 63-57로 이기고 2연패를 차지했으며, 준우승은 미국, 3위는 터키가 했다. 호주의 골게터 숀 노리스는 대회 MVP에 선정되는 명예를 안았으며, 3점슛의 귀재 한국의 가드 오동석은 올스타 베스트 파이브(2.0등급)에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개최국인 한국은 세계휠체어농구연맹과 장애인올림픽위원회 등의 주요 임원진으로부터 역대 그 어느 대회보다 성공적으로 치렀다고 극찬을 받았다.

폐막식에는 김장실 조직위원장, 변효철 집행위원장, 서대원 국제자문대사, 마린 오차드(캐나다) 직전 세계휠체어농구연맹회장(신임 사무총장), 울프 머렌드(독일) 신임 세계연맹회장, 스티브 바흐 신임 세계연맹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폐막식에서 김장실 조직위원장은 “우승한 호주 뿐 아니라 그동안 코트에서 국가와 개인의 명예를 위해 혼신의 힘으로 땀 흘린 여러분들 모두가 진정한 승리자들”이라며 “이번 세계 대회가 경미한 사고 없이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도록 협조해 주신 세계연맹과 각국협회 그리고 선수단 여러분들께 감사드리며 대회기간 동안 나눈 우정과 열정이 여러분들의 가슴속에 영원토록 간직되길 소망한다”고 치하했다.

변효철 집행위원장은 “마린 오차드 세계연맹회장(IWBF)과 필립 크레이븐 국제장애인올림픽위원회(IPC) 위원장 등 국내외 인사들이 이번 대회를 성공적으로 평가하고 있어 감사드린다”며 “이번 대회의 집행위원장으로서 준비와 진행에 열과 성을 다한 데 대해 큰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번 선수권대회는 총 16개국이 참가한 역대 최대 규모의 대회이면서 동시에 세계휠체어농구연맹(IWBF) 총회도 함께 진행돼 그 어느 때보다 큰 의미를 지녔다.

울프 머렌스 신임 세계연맹 회장은 “앞으로 이사진을 새로 구성하고 조직을 정비해 연맹이 보다 발전적인 운영을 해 휠체어농구 선수들이 마음껏 능력을 발휘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마린 오차드 직전 회장이자 신임 사무총장은 “12년간의 임기 중 마지막 대회를 한국에서 성공적으로 치러 만족스럽고 너무 행복하다”고 감격해 하면서 “이번 대회를 계기로 한국 등 아시아의 휠체어농구 저변이 크게 확대되고 많은 사랑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회 기간 중에 방문한 필립 크레이븐 국제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위원회(IPC) 위원장은 “휠체어농구는 관중과 함께 호흡하며 즐거움을 함께할 수 있는 훌륭하고 위대한 스포츠”라며 “이번 경기는 기술이나 조직적인 면에서 그 어느 대회 못지않게 치밀하고 세심하게 잘 준비된 모범적인 대회였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재훈 2014-07-15 18:46:34
휠체어는 호주 사람들이 잘하는구나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