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칼럼]구한말의 외국인 선교사들
[문화칼럼]구한말의 외국인 선교사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종윤 소설가
조선왕조 말기 외국인 선교사 사무엘 무어와 지금의 세브란스 병원 전신을 세운 우리나라 초창기 의료봉사 선교자인 올리브 에비슨은 이 나라 귀천분리의 신분 차별을 철폐시킨 일등 공신들이었다.

당시의 인권 해방은 백정 신분 철폐가 가장 감격적인 사건이라 할 수 있었다. 삼국시대부터 신분 차별은 있었으나 조선왕조로 내려와 그 양상은 확대 되었다. 백정은 조선 왕조 오백 년 동안 인간의 대접을 제대로 받지 못했었다.

백정은 천한 직업의 종사자를 말한다. 광주리나 바구니, 고리짝을 만드는 고리백정, 갖바치, 상백정, 기생, 쇠백정 등 그 중에서도 가축이나 각종의 짐승을 도살하는 쇠백정이 제일 천한 신분이었다.

백정은 민가에서 멀찍이 떨어진 강기슭이나 산의 언저리에 움막을 짓고 살아야 했다. 어쩌다 민가로 내려가게 되면 가슴에 검은 리본을 단 채 머리를 숙이고 캥거루처럼 겅중겅중 뛰어 다녀야 했다. 결혼도 같은 부류끼리만 이루어 지다보니 늘 여자가 부족해서 이부일처(二夫一妻)의 현상이 두드러졌었다.

드디어 그런 신분 차별제도가 철폐되었다. 갑오개혁(1894년)이 일어난 뒤 고종 황제의 칙령에 의하여 귀천분리를 없애고 사민은 평등하다고 했다. 그러나 법적인 것이지 오랜 관습이 하루아침에 바뀔 수는 없었다. 어쨌거나 천대 받으며 상투도 없고 갓도 쓰지 못했던 백정들은 신분 해방의 기쁨을 이기지 못해 목침 위에 갓을 쓰고 잠을 자는 기이한 현상도 벌어지게 되었다.

신분 차별이 폐지된 결정적 이면에는 선교사 무어와 에비슨의 활약이 컸었다. 두 사람 모두 조선말이 유창했다. 당시 에비슨은 고종황제의 최측근 어의(御醫)였다. 그는 황제에게 기회가 있을 때마다 외국의 예를 들어 인권평등을 수시로 일깨워주기를 게을리 하지 않았다.

백정 중에 박성춘이라는 인물이 있었다. 그는 천주교를 믿고 있었으나 의료 봉사 선교사 에비슨에게 감화를 받아 예수교로 옮겨갔다.

어느 날이었다. 박성춘은 지독한 콜레라에 걸려 사경을 헤매고 있었다. 그때 선교사 무어의 요청으로 에비슨이 정성껏 치료하여 병을 깨끗이 낫게 해주었다. 당시 황제의 어의라 하면 대단한 신분이었다. 백정 출신은 감히 근처에 얼씬도 할 수 없었다.

황제의 옥체를 만지던 손으로 자신을 치료하여 병석에서 벌떡 일어나게 하자 그는 감격할 수밖에 없었다. 그는 그때부터 예수교를 믿는 극진한 신자가 되었다. 그 뿐만 아니었다. 귀천 신분의 차별이 없는 서양 종교의 사랑에 매료되어 외아들의 이름마저 서양(西洋)으로 바꾸어 버렸다. 그는 또 이 나라에 기독교가 들어 온 이래 양반들 보다 제일 먼저 장로가 된 인물이었다.

기독교는 암울한 조선왕조 말기에 이 나라 백성들에게 희망을 안겨 준 종교였다. 이 나라 대다수 하층의 백성들은 나라의 글조차도 제대로 읽지 못하는 문맹들이었다. 성경과 찬송가를 통하여 무지한 백성들에게 문맹을 일깨워 준 것은 그들 선교사들이었다. 지금의 한국이 교육 대국이 된 것도 그들의 공이라 해도 절대 과하지 않다.

한국은 종교의 자유가 있다. 그래서 그런지 이 땅에는 다양한 종교가 수도 없이 많기도 하다. 처음 이 나라에 기독교가 들어 왔을 때 선교사 무어와 에비슨이 베푼 사심과 차별이 없었던 사랑처럼 하느님의 뜻에 변질되지 않는 그런 종교가 지속되기를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지선 2009-10-25 06:27:16
신분차별이 폐지된 결정적 이면에는 선교사의 활약이 컸다니 감동입니다. 세계역사 한국사 속에 역사하신 하나님이 보이네요~그당시 백정으로 태어난 것이 얼마나 억울했을까...역시 공의의 하나님이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