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측 제안 개성공단 7차 회담 수용
정부, 북측 제안 개성공단 7차 회담 수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통일부 김형석 대변인. (사진출처:연합뉴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오는 14일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제7차 실무회담을 열자는 북한의 제안에 정부가 수용 의사를 밝혔다.

통일부 김형석 대변인은 7일 오후 기자회견에서 “당국 간 회담은 북측이 제안한 대로 14일 개성공단에서 개최하기로 한다”며 “정부는 개성공단 문제 해결을 위한 우리 정부 당국 간 대화 제의에 북한이 전향적으로 나온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은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제7차 실무회담을 14일 갖자고 제안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이날 대변인 특별담화에서 개성공단 잠정중단 조치의 해제, 남측 입주기업의 출입 허용, 남측 근로자의 정상출근 보장, 남측 인원의 신변안전 담보 및 재산보호, 남북의 개성공단 중단사태 재발 방지를 전제한 정상운영 보장 등을 천명했다. 

대변인은 “북과 남은 공업지구 중단사태가 재발되지 않도록 하며 어떤 경우에도 정세의 영향을 받음이 없이 공업지구의 정상운영을 보장하도록 한다”며 “우리의 이상과 같은 대범하고도 아량 있는 입장 표명에 호응한다면 남측 당국이 거듭 요청하는 7차 개성공업지구 실무회담을 14일 공업지구에서 전제조건 없이 개최할 것을 제기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풀잎 사랑 2013-08-07 22:18:00
입주 기업들의 시름을 들어줄 수 있는 가시적인 성과가 있는 회담이었으면 좋겠다.

박지애 2013-08-07 21:29:58
대화가 잘 되어서 좋은 소식이 들여 오기를..
이제는 북한 막히 담을 열기를..

hdeejirerr 2013-08-07 19:06:14
북한의 꼼수가 두렵네~!!지들도 안하면 손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