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 산불 비상사태 1만 명에 대피령
그리스 산불 비상사태 1만 명에 대피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리스에서 최근 24시간 이내 83여 건에 달하는 산불이 발생, 그리스 정부가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고 화재 진압에 나섰으나 23일(현지시각) 일부 불길이 잡히지 않고 확산되고 있다.

이번 산불은 수도 아테네에서 불과 20km 떨어진 인구 1만 명의 아지오 스테파노스로까지 확산되자 그리스 정부는 주민 1만 명에게 긴급 대피령을 내렸다.

특히 아테네 북부 교외인 아기오 스테파노스시, 피케르미 마을, 그라마티코시 등을 사이에 둔 삼각지대는 강풍 탓에 소방당국의 화재 진압 노력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불길은 마라톤 시 인근 유적지로도 옮겨가고 있어 인명 피해뿐 아니라 고대 유적이 소실되는 피해도 우려되고 있다.

21일 밤 마라톤 시 인근 마을에서 발생한 산불은 강풍을 타고 아테네 교외 방향으로 점차 내려오며 도시와 마을을 위협했다.

이번 화재는 2007년 에비아 섬과 펠로폰네소스 반도에서 발생해 10일간 계속되며 65명의 목숨을 앗아간 산불 이후 최악으로 평가되고 있다.

이처럼 그리스 산불이 최악의 상황으로 치달으면서 피해가 커지자 유럽연합(EU)이 공동대응 메커니즘을 가동, 그리스 산불 진압을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데 나섰다.

유럽연합은 CMCP 가동 직후 이탈리아가 수륙양용 화재진압 ‘캐나데어 CL-415’ 항공기 2대를 투입했으며, 프랑스도 ‘캐나데어 CL-215’ 항공기 2대를 지원한다.

캐나데어 CL 기종은 산불 피해지역 인근의 호수에 내려 활주하면서 10여 초 만에 수천 ℓ의 방화수를 탱크에 채운 뒤 재이륙, 화재 현장에 물을 뿌려 ‘물 폭격기’로 불리는 항공기를 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ladygaga 2009-08-28 00:10:55
미안합니다 이런안타까운기사에 마라톤시가 너무친근하면서도 웃기게다가오네요 그나저나 나라를 다태워먹을작정인가 산불은왜계속내냐

다니엘쏘리 2009-08-24 19:07:52
또 그리스에서 ... 빨리불길을 잡아서 해결되기를 ...

여비아니 2009-08-24 18:55:49
빨리 잡아야 할텐데

마린걸 2009-08-24 17:36:17
자연재해가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네요 인재든 자연재해든 간에 우리가 한 번 쯤 생각 해 봐야해요 불이란게 모든걸 순식간에 없애니깐요 빨리 진압되어야 하는 데

kate 2009-08-24 15:02:17
또 산불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