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대통령 “방송언론 장악할 수 있는 시대 지나갔다”
이 대통령 “방송언론 장악할 수 있는 시대 지나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진된 기술 앞세워 일자리 창출”

27일 진행된 제20차 라디오·인터넷 연설에서 이명박 대통령은 “어떤 정권도 방송·언론을 장악할 수 있다 하는 시대는 지나갔다고 생각한다”며 미디어법 통과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이 대통령은 “정권이 바뀌었다고 바뀐 정권에 유리하게 보도해 달라 하는 것을 원치도 않고 그렇게 되지도 않을 것”이라며 “공정한 방송을 해서 국민에게 사실을 전달하는 기능을 해 달라는 부탁이지 그걸 뭐 제도적으로 어떻게 했다고 고쳐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 대통령은 “세계와 경쟁하는 우리 IT기술을 통해 방송과 통신이 융합하면 새로운 기술이 많이 나온다”며 “선진된 기술을 앞세워 좋은 일자리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해 미디어산업 선진화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이어 “이번에 국회가 합의를 했으면 참 좋았겠지만 더 늦출 수 없는 현실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너무 늦으면 기회를 놓치게 되는데 이를 정치적으로나 이념적으로 해석을 해서는 안 된다”고 말해 미디어법 통과 과정에 대한 아쉬움을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gkdtkd 2009-07-28 00:11:12
맞습니다. 더 늦추다가는 대한민국의 선진화 저해요소가 됩니다. 이번에 어쨌건 잘한거 같습니다.

이시영 2009-07-27 14:58:04
미디어산업 선진화라... 개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