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병철 신임 국가인권위원장 취임식
현병철 신임 국가인권위원장 취임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오후 취임사를 앞둔 현병철 신임 국가인권위원장이 착잡한 표정을 짓고 있다. ⓒ뉴스천지
▲현병철 신임 국가인권위원장이 20일 오후 국가인권위윈회 배움터에서 취임사를 읽고 있다. ⓒ뉴스천지
▲현병철 신임 국가인권위원장이 취임사를 읽는 동안 자진사퇴를 요구하는 인권단체 측의 거센 항의가 빗발쳤다. ⓒ뉴스천지
▲현병철 신임 국가인권위원장이 취임사를 읽는 동안 자진사퇴를 요구하는 인권단체 측의 거센 항의가 빗발쳤다. ⓒ뉴스천지
▲현병철 신임 국가인권위원장이 취임사를 읽는 동안 자진사퇴를 요구하는 인권단체 측의 거센 항의가 빗발쳤다. ⓒ뉴스천지
▲축하 꽃이 주인을 잃은 채 현병철 신임 국가위원장 발 옆에 떨어져 있다. ⓒ뉴스천지
▲현병철 신임 국가인권위원장이 취임사를 마치고 고개를 숙인 채 국가인권위윈회 배움터를 빠져나가고 있다. ⓒ뉴스천지
▲20일 오후 취임사를 앞둔 현병철 신임 국가인권위원장이 착잡한 표정을 짓고 있다. ⓒ뉴스천지
▲현병철 신임 국가인권위원장이 20일 오후 국가인권위윈회 배움터에서 취임사를 읽고 있다. ⓒ뉴스천지
▲현병철 신임 국가인권위원장이 취임사를 읽는 동안 자진사퇴를 요구하는 인권단체 측의 거센 항의가 빗발쳤다. ⓒ뉴스천지
▲항의는 취임사 시작부터 끝까지 이어져 장내가 어수선해졌다. ⓒ뉴스천지
▲피켓을 든 활동가는 인권위원회 측과 협의로 경찰 차단벽을 제치고 올라 올 수 있었다. ⓒ뉴스천지
▲축하 꽃이 주인을 잃은 채 현병철 신임 국가위원장 발 옆에 떨어져 있다. ⓒ뉴스천지
▲현병철 신임 국가인권위원장이 취임사를 마치고 고개를 숙인 채 국가인권위윈회 배움터를 빠져나가고 있다. ⓒ뉴스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