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 29만 원 전두환, 손녀는 최고급 호텔서 결혼
재산 29만 원 전두환, 손녀는 최고급 호텔서 결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전 재산이 ‘29만 원’이라며 1000억 원대의 추징금을 내지 않고 있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녀(27)가 국내 최고급 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전 전 대통령의 손녀는 5일 오후 6시 서울 중구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중소기업 이사 김모 씨와 결혼식을 올렸다. 손녀 전 씨는 전 전 대통령의 장남인 전재국 시공사 대표의 장녀다.

결혼식을 한 호텔의 다이내스티홀에서 하객 600여 명 규모로 예식을 치르려면 최소 1억 원대 비용이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전 재산이 29만 원’이란 이유로 추징금을 납부하지 않고 있는 전 전 대통령에 대한 비난여론이 거세게 불고 있다.

한편 결혼식에는 전두환 전 대통령과 부인 이순자 씨를 비롯해 장세동 전 대통령 경호실장, 농구선수 서장훈 씨 등이 참석했다. 전 전 대통령의 며느리인 탤런트 박상아 씨도 참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