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말 해저지명 ‘동해·남극 4건’ 국제지명집에 올라
우리말 해저지명 ‘동해·남극 4건’ 국제지명집에 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예슬 기자] 우리말로 지은 해저지명 4건이 국제지명집에 등재됐다.

국토해양부 소속 국립해양조사원은 12~16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제24차 해저지명소위원회(SCUFN)에서 이같이 결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새로 국제지명집에 오른 우리말 해저지명은 강원도 동해시 인근 ‘동해 해저협곡’과 강릉시 인근 ‘강릉 해저협곡’ 장보고 남극과학기지 건설 지역인 테라노바 베이 일대 ‘궁파 해저구릉군’과 ‘쌍둥이 해저구릉군’ 등이다.

국토부는 남극에 우리말로 된 해저지명을 붙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궁파 해저구릉군은 ‘해상왕’ 장보고의 업적을 기리고자 그의 또 다른 이름인 ‘궁파’를 차용했다. 쌍둥이 해저구릉군은 비슷한 형태의 해저 구릉 2개가 연달아 있는 모습에서 착안해 이름을 정했다.

우리말 해저지명 국제등재는 2006년 한현철 한국지질자원연구원 박사가 SCUFN 위원으로 진출하면서 본격적으로 추진됐다. 현재까지 동해 등 우리나라 해역과 태평양 등지에 모두 31건을 국제지명집에 올리는 데 성공했다.

국토부는 “해저지명이 국제지명집에 등재되면 전 세계에서 통용되는 만큼 세계 각국이 자국어로 된 이름을 올리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인다”며 “동해에 추가로 우리말 해저지명을 국제등재함으로써 해양관할권과 동해 표기에 대한 우리의 의지를 다시 한 번 알렸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