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회창 “투표거부 운동은 다수결 원리 방해”
이회창 “투표거부 운동은 다수결 원리 방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자유선진당 이회창 전 대표는 24일 야당의 주민투표 거부 운동에 대해 “정당이나 정치 주체들의 투표 거부 선전은 민주주의 원리에 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PBC 라디오 인터뷰에서 “개인은 자기 의사로 투표 불참으로 반대 의사를 표명할 수 있지만, 제3자가 투표하지 말자고 말하는 것은 다수결의 원리가 제대로 시행되는 것을 방해하는 것과 마찬가지”라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투표율이 미달로 투표함 개봉이 무산되면 여야 어느 쪽에도 유리할 것이 없다는 견해를 밝혔다. 그는 “결론도 못 내는 정치권에 대한 극심한 정치 혐오 같은 것이 확산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전 대표는 “투표 거부를 선전하고 선동한 민주당 일부 야당, 어중간한 중간 결과로 나오게끔 몰고 간 민주당과 같은 야당이 반드시 유리하겠는가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