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오피니언 > 투고·기고 | 독도시
[독도시] 독도 - 남주현
뉴스천지  |  newscj@newscj.com
2011.08.11 20:22:50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뉴스천지)
뉴스천지의 다른기사 보기  
편집자 추천 이슈

[르포] 서울의 팽목항

“4.16 약속지킴이가 됩시다. 진상규명을 위해 서명해주세요.”광화문광장 방향 사거리 신호등을 건너면 들을 수 있는 목소리다. 이 목소리가 들린 지 벌써 126일째다. 아이들의 사진이 붙은 플래카드를 든 자원봉사자와
 

[단독|부모은중경]

지금까지 유례가 없던 고려 초기 광종 때 부모은중경(父母恩重經) 옥책(玉冊)이 처음 발견됐다. 희귀 유물로, 학계에 귀중한 자료
 

“부패한 종교 하나되야 전쟁종식”

▲ 26일 ㈔세계여성평화그룹(대표 김남희)과 천지일보(대표 이상면)가 ‘전쟁 없는 평화의 세계와 통일된 조국을 후손에게 물려주자’는 취지로 ‘지구촌전쟁종식평화포럼’과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 이만희 대표 초청강연을 진행했다. 초청 강연자로 나선 이만희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대표가 발제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필리핀 민다나오 가톨릭-이슬람 40년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아시안컵] ‘실학축구’로 한국축구에 희망 안긴 슈틸리케 감독… 제2의 외국인 사령탑 성공시대

[아시안컵] ‘실학축구’로 한국축구에 희망 안긴 슈틸리케 감독… 제2의 외국인 사령탑 성공시대

호주에 1-2 석패 아쉬운 준우승 이정협·김진현, 슈틸리케호의 새 황태자로 등극 활약[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슈틸리케호가 55년 만의 아시안컵 정상에 오르는 거사는 무산됐지만, 27년 만에 결승무대에 오른 것만으로 아쉽게 만족해야 했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5경기 연속 무실점 승리로 결승까지 진출해 승승장구했으나 호주에 무릎을 꿇
아시안컵 준우승… 슈틸리케호 가능성 확인

아시안컵 준우승… 슈틸리케호 가능성 확인

55년 만의 아시안컵 우승이 좌절됐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31일 오후 6시(한국시간) 호주 시드니의 스타디움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열린 호주와의 결승전에서 연장전으로 가는 접전 끝에 1-2로 석패했다. 한국의 무실점 행진도 결승전에서 멈추게 됐다. 창과 방패의 대결로
천지만평
[천지만평] 2015년 2월 2일자[천지만평] 2015년 1월 30일자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