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문화재 제자리 찾기 >
“韓 의궤 환수, 문화재 환수 모범 사례”
박선혜 기자  |  museaoa@newscj.com
2011.07.22 19:27:08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린델 플롯 호주 퀸즐랜드대 교수가 지난 19일 열린 ‘문화재 환수 국제포럼’에서 기조 발제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대화 제의 등 국가 간 협력 중요
세계 각국 문화재 반화에 촉각

[천지일보=박선혜 기자] 제2차 세계대전 이후 탈식민지 시대에 들어서면서 문화재 반환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개인 수집가들에 의해 무분별하게 반출된 문화재를 되찾으려는 노력이 모아지고 있는 이때 문화재 환수를 위한 ‘국가 간 협력’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19일 열린 ‘문화재 환수 국제포럼’에서 기조 발제한 린델 플롯 호주 퀸즐랜드대 교수는 “최선의 방안으로는 소장기관과의 장기 협력 사업을 고려하고, 문화재 반환을 요청한 국가가 먼저 해당국에 대화를 제의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신중한 연구 작업과 준비, 인내와 노력, 상대국 태도 존중, 반환의 도덕적인 주장 등이 결합됐을 때 좋은 결과를 낳는다고 설명했다.

린델 플롯 교수가 제안한 방안의 핵심은 ‘국가 간 협력’이다. 이를 위해 국내외 문화재 목록을 작성하고 반환 요청할 우선순위 문화재를 선정하는 등 기본 전략이 필요하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지난 1970년 유네스코는 ‘문화재 불법 반출입 및 소유권 양도 금지와 예방 수단에 관한 협약’을 채택했다.

이후 올해 3월 협약에 대한 효과를 평가하기 위해 유네스코 회원국 대표단 회의가 파리 본부에서 열렸다. 회의에서는 문화재 불법 반출입 금지 등과 관련한 다양한 아이디어가 도출됐고, 협약의 성공과 실패 사례들이 공개됐다.

지난해 3월, 이집트의 독자적인 주도로 열린 카이로 회의에는 16개국이 참가했다. 오스트리아와 스페인을 제외하고는 참가국 모두가 문화재 반환을 요구하는 나라들이었다.

그는 “문화재 반환에 대한 토론이 다시 수면 위로 올라왔다는 사실은 이 문제가 그냥 사라질 사안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우리나라는 지난 5월 프랑스로부터 반출됐던 ‘외규장각 의궤’를 145년 만에 돌려받은 바 있다.

린델 플롯 교수는 “한국의 최근 의궤 환수는 다른 국가들에게 문화재 환수 모범 사례를 제시했다”고 말했다.
박선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편집자 추천 이슈

[르포] 서울의 팽목항

“4.16 약속지킴이가 됩시다. 진상규명을 위해 서명해주세요.”광화문광장 방향 사거리 신호등을 건너면 들을 수 있는 목소리다. 이 목소리가 들린 지 벌써 126일째다. 아이들의 사진이 붙은 플래카드를 든 자원봉사자와
 

[단독|부모은중경]

지금까지 유례가 없던 고려 초기 광종 때 부모은중경(父母恩重經) 옥책(玉冊)이 처음 발견됐다. 희귀 유물로, 학계에 귀중한 자료
 

‘허니버터칩’ 홀릭

“빼빼로데이 재고품도 허니버터칩과 함께 파니까 금방 나가네요, 1만 원짜리 빼빼로 세트도 지금 막 사갔어요. 마진은 거의 못 남겼지만 재고가 팔리니 마음이 좀 가볍네요.
전체기사의견(2)
손아졍
2011-07-22 20:41:48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빼앗겼던 것을 다시 찾는 것은 참 어
빼앗겼던 것을 다시 찾는 것은 참 어렵고 힘든일이기에 인내와 노력이 남달라야 했을 것입니다. 문화재 환수의 모범사례가 한국이되어 세계에 인정받는 결과를 낳아서 더욱 이 나라가 자랑스럽습니다. 이제 우리에게 남은 과제는 이러한 노력과 수고가 헛되지 않도록 그 가치를 지키는 일이라 생각되네요
정은미
2011-07-22 19:55:47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문화재 환수 문제는 식민지 약탈시대의
문화재 환수 문제는 식민지 약탈시대의 오류가 아직까지 정리 되지 않았기 때문이죠. 이런 문제도 유엔에 상정해야 되지 않을까요?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2)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독이 든 성배’ 아시안컵 사령탑, 슈틸리케 감독에겐 기회의 땅

‘독이 든 성배’ 아시안컵 사령탑, 슈틸리케 감독에겐 기회의 땅

‘독이 든 성배’ 아시안컵 사령탑, 슈틸리케 감독에겐 기회의 땅.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가 1988년 이후 27년 만에 아시안컵 결승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뤄냈다. 한국은 26일 호주 시드니 오스트레일리아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안컵 이라크와의 준결승전에서 2-0으로 이겨 결승에 진출했다. 전반 20분 이정협의 헤딩선제골과
한국, 이라크 꺾고 27년만에 아시안컵 결승 진출

한국, 이라크 꺾고 27년만에 아시안컵 결승 진출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이 26일 호주 시드니 스타디움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열린 아시안컵 이라크와의 준결승전에서 2대 0으로 이겨 결승에 진출했다.축구대표팀이 아시안컵 결승에 진출한 것은 1988년 이후 27년 만이다. 한국은 오는 31일 호주와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천지만평
[천지만평] 2015년 1월 26일자[천지만평] 2015년 1월 23일자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