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방장관 “북한과 외교 열려있어” 거듭 강조
미 국방장관 “북한과 외교 열려있어” 거듭 강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 (출처: 뉴시스)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 (출처: 뉴시스)

“한국 방위 약속에도 집중”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이 27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행정부는 북한과의 외교에도 열려있다고 거듭 밝혔다.

동남아시아를 순방 중인 오스틴 장관은 이날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가 싱가포르에서 주최한 세미나에서 행사 공개 연설 뒤, 북핵 위협에 맞서 한미일 3국의 대북 공조를 위한 미국의 역할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보도했다.

또 “우리는 대화에 열려있다. 그럼에도 우리는 또한 한국 방어를 돕기 위한 우리의 책임과 약속에 계속 초점을 맞추고 있다”면서 “그러나 우리는 북한과의 대화에 여전히 열려있다”고 강조했다.

오스틴 장관은 앞서 연설에서도 공동 행동을 요구하는 역내 다양한 도전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기후변화 등과 함께 북핵 위협을 거론했다.

이어 “미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주도적 역할을 다시 취하고 있다”면서 “이는 한반도의 핵 위험에 대한 중대한 결의를 집행하는 것도 포함된다”고 말해 유엔 차원의 대북제재 이행 필요성도 재확인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침략을 저지하고 우리의 조약 공약과 안보리의 의지를 지키기 위해 준비태세를 유지하는 동안에도 북한과의 외교의 문을 열어 놓는 세심하게 조율된 실용적인 접근 방식을 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스틴 장관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중국의 ‘강압 행위’를 구체적으로 지적하며 동맹국과의 대응 의지도 피력했다.

그는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과 신장 지역 집단학살, 대만에 대한 강압 등을 차례로 거론한 뒤 “우리는 이익이 위협당할 때 물러서지 않을 것이지만 대결을 추구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과 건설적이고 안정적 관계를 추구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며 중국군과의 핫라인 강화 필요성도 제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