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문화재 제자리 찾기 >
기록문화의 꽃 의궤, 145년 만에 처음 일반인 공개
박선혜 기자  |  museaoa@newscj.com
2011.07.18 18:04:37    
   
▲ 김영나 국립중앙박물관 관장이 의궤 전시 설명문을 바라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박선혜 기자] 프랑스에서 돌아온 외규장각 의궤 297권 중 71권이 일반인에게 공개된다.

국립중앙박물관(관장 김영나)은 ‘145년 만의 귀환, 외규장각 의궤’ 특별전에서 프랑스로부터 반환된 297권 중 71권과 함께 165점의 관련 유물을 오는 19일부터 일반인들에게 전시ㆍ공개한다.

의궤는 2007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지정돼 이미 그 역사적, 문화적 가치를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조선시대 기록문화의 꽃이다. 또 조선왕조 동안 제작돼 ‘예’를 중시하는 유교문화권의 특징을 잘 보여주며, 조선시대의 통치 철학 및 운영체계를 알 수 있어 가치가 높다.

총 6부로 구성된 전시 중 1부에서는 의궤의 개념․구성 설명과 함께 정조가 강화도 행궁 시 외규장각을 완공하고 왕실의 중요 자료를 안전하게 보관하도록 한 내용을 살필 수 있다. 또 동시에 제작된 어람용과 분상용의 의궤를 나란히 전시해 표지, 본문, 도설 등을 비교할 수 있게 했다.

2부는 ‘왕권과 통치’로 종묘제례ㆍ친경ㆍ영건ㆍ녹훈 관련 의궤를 전시해 조선시대 통치 이념의 면모를 감상할 수 있다. 또 한글 문장이 기록된 유일본 ‘보사녹훈도감의궤(1682년)’가 전시된다. 이 의궤는 한글 문장이 적혀 있어 희귀 기록물로 꼽힌다.

3부와 4부에는 각각 왕실의 혼례, 책봉, 존호 등 의식을 기록한 의궤와 왕과 왕비의 국장 등 왕실 장례 문화를 볼 수 있는 의궤가 전시된다.

특히 조선시대에는 왕실 의례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것이 죽음과 관련된 의식이었다. 임종과 장례 준비, 무덤의 조성, 장례 행렬, 삼년상 동안의 제사 등이 모두 엄숙하고 성대하게 치러졌다. 관련된 의궤로 국장도감, 빈전도감, 산릉도감이 전시된다.

   
▲ ‘145년 만의 귀환, 외규장각 의궤’ 특별전 전시 의궤. 뒤에 있는 대형 스크린으로 움직이는 의궤 그림들이 보인다. ⓒ천지일보(뉴스천지)

5부 주제는 ‘추모와 기억’이다. 3년 상을 마친 후 신주를 종묘로 모시는 부묘, 세상을 떠난 왕과 왕비에게 이름을 올리는 시호, 왕의 초상을 그리는 영정 제작 등을 통해 조선시대의 선왕 추모 방식을 살펴본다.

마지막 6부는 1866년 병인양요부터 시작해 현재에 이르기까지 외규장각 의궤의 귀환 과정을 짚어본다. 병인양요 때 참전했던 프랑스 해군 쥐베르의 기록 등 관련 서양 문서들이 소개된다. 또 국내에 가장 먼저 반환된 ‘현목수빈휘경원원소도감의궤(상)’도 공개된다.

특히 이번 특별전에서는 대형 스크린을 통해 의궤 속 그림이 움직이는 영상도 관람할 수 있다.

김영나 관장은 18일 열린 언론공개회에서 “반환된 외규장각 의궤는 국왕의 열람을 위해 제작된 어람용이 대부분”이라며 “국내외에 몇 점 안되는 유일본들이 상당수 포함돼 있어 향후 의궤 연구 및 활용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공개되는 한글 의궤는 새로운 의궤의 면모를 보여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시는 오는 19일부터 9월 18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상설전시관 특별전시실에서 관람할 수 있다.

   
▲ 의궤가 보관돼 있던 외규장각을 그린 ‘외규장각도’ (사진제공: 국립중앙박물관)
박선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편집자 추천 이슈

[기획] 조선 최고 예언가 남사고… ‘격암유록’에 마지막 때 예언 담아

남사고(南師古) 선생은 조선 중기의 학자로 천문·지리 등에 통달했다고 알려져 있다. 1977년 격암 남사고의 예언서 ‘격암유록’이 공개되면서 학계에 논란이 일었다. 내용이 성경의 계시록과 너무나 유사했기 때문이다. 위서 논란이 있지만 남사고 선생이 남긴 격암유록은 선생이 당시 천신을 만나 훗날에 있어질 일을 전해 듣고 기록했다고 전해진다. 우리나라의 대표적
 

[천지일보 평화·통일 논단] 국내 정치·종교계도 ‘이만희 대표 평화운동’ 지지

평화·통일 논단 ‘세계 평화와 한반도 통일 어떻게 이룰 것인가’에 참석한 정치·종교계 인사들이 올해 초 필리핀 민다나오섬의 40년 분쟁 종식을 이끈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이만희 대표의 평화운동에 뜨거운 지지를 보냈다. 발제자로 나선 이기철 국제기독교선교협의회 총재는
 

조선왕조 500년 울타리 세계유산으로 우뚝 서다

지난 수백 년간 서울이라는 도시와 역사의 궤를 같이한 ‘한양도성’이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신청 대상으로 선정됐다.
전체기사의견(2)
daum888
2011-07-19 16:41:09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10만원 투자해서 2억 터져 대박!!
10만원 투자해서 2억 터져 대박!!!

d a u m 8 8 8 . c o m
김신영
2011-07-19 08:48:07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참 타임머신을 타고 그 시대로 가는
참 타임머신을 타고 그 시대로 가는 것 같은 느낌이겠네요^^직접 보면 심장터지겠지요???!!!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2)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박민우, 2014 프로야구 신인왕 수상… “1군 경쟁에서 살아남겠다”

박민우, 2014 프로야구 신인왕 수상… “1군 경쟁에서 살아남겠다”

NC 다이노스 박민우(21)가 최우수신인상을 차지했다. 박민우는 18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더케이 호텔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최우수선수(MVP)·최우수신인선수 선정 및 각 부문별 시상식에서 유효표 99표 중 71표를 얻

‘청년 취업 기회’ 스포츠산업 우수 인력 뽑는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제4회 스포츠산업 ...
천지만평
[천지만평] 2014년 11월 24일자[천지만평] 2014년 11월 21일자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