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문화재 제자리 찾기 >
기록문화의 꽃 의궤, 145년 만에 처음 일반인 공개
박선혜 기자  |  museaoa@newscj.com
2011.07.18 18:04:37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김영나 국립중앙박물관 관장이 의궤 전시 설명문을 바라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박선혜 기자] 프랑스에서 돌아온 외규장각 의궤 297권 중 71권이 일반인에게 공개된다.

국립중앙박물관(관장 김영나)은 ‘145년 만의 귀환, 외규장각 의궤’ 특별전에서 프랑스로부터 반환된 297권 중 71권과 함께 165점의 관련 유물을 오는 19일부터 일반인들에게 전시ㆍ공개한다.

의궤는 2007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지정돼 이미 그 역사적, 문화적 가치를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조선시대 기록문화의 꽃이다. 또 조선왕조 동안 제작돼 ‘예’를 중시하는 유교문화권의 특징을 잘 보여주며, 조선시대의 통치 철학 및 운영체계를 알 수 있어 가치가 높다.

총 6부로 구성된 전시 중 1부에서는 의궤의 개념․구성 설명과 함께 정조가 강화도 행궁 시 외규장각을 완공하고 왕실의 중요 자료를 안전하게 보관하도록 한 내용을 살필 수 있다. 또 동시에 제작된 어람용과 분상용의 의궤를 나란히 전시해 표지, 본문, 도설 등을 비교할 수 있게 했다.

2부는 ‘왕권과 통치’로 종묘제례ㆍ친경ㆍ영건ㆍ녹훈 관련 의궤를 전시해 조선시대 통치 이념의 면모를 감상할 수 있다. 또 한글 문장이 기록된 유일본 ‘보사녹훈도감의궤(1682년)’가 전시된다. 이 의궤는 한글 문장이 적혀 있어 희귀 기록물로 꼽힌다.

3부와 4부에는 각각 왕실의 혼례, 책봉, 존호 등 의식을 기록한 의궤와 왕과 왕비의 국장 등 왕실 장례 문화를 볼 수 있는 의궤가 전시된다.

특히 조선시대에는 왕실 의례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것이 죽음과 관련된 의식이었다. 임종과 장례 준비, 무덤의 조성, 장례 행렬, 삼년상 동안의 제사 등이 모두 엄숙하고 성대하게 치러졌다. 관련된 의궤로 국장도감, 빈전도감, 산릉도감이 전시된다.

   
▲ ‘145년 만의 귀환, 외규장각 의궤’ 특별전 전시 의궤. 뒤에 있는 대형 스크린으로 움직이는 의궤 그림들이 보인다. ⓒ천지일보(뉴스천지)

5부 주제는 ‘추모와 기억’이다. 3년 상을 마친 후 신주를 종묘로 모시는 부묘, 세상을 떠난 왕과 왕비에게 이름을 올리는 시호, 왕의 초상을 그리는 영정 제작 등을 통해 조선시대의 선왕 추모 방식을 살펴본다.

마지막 6부는 1866년 병인양요부터 시작해 현재에 이르기까지 외규장각 의궤의 귀환 과정을 짚어본다. 병인양요 때 참전했던 프랑스 해군 쥐베르의 기록 등 관련 서양 문서들이 소개된다. 또 국내에 가장 먼저 반환된 ‘현목수빈휘경원원소도감의궤(상)’도 공개된다.

특히 이번 특별전에서는 대형 스크린을 통해 의궤 속 그림이 움직이는 영상도 관람할 수 있다.

김영나 관장은 18일 열린 언론공개회에서 “반환된 외규장각 의궤는 국왕의 열람을 위해 제작된 어람용이 대부분”이라며 “국내외에 몇 점 안되는 유일본들이 상당수 포함돼 있어 향후 의궤 연구 및 활용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공개되는 한글 의궤는 새로운 의궤의 면모를 보여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시는 오는 19일부터 9월 18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상설전시관 특별전시실에서 관람할 수 있다.

   
▲ 의궤가 보관돼 있던 외규장각을 그린 ‘외규장각도’ (사진제공: 국립중앙박물관)
박선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편집자 추천 이슈

[연재] 원작+a 新라파엘로

이번 라파엘로 연재에서도 ‘스테레오 비전’ 기법을 위해 제작된 작품을 소개한다. 스테레오 비전은 마치 스피커가 두 개의 음량을 동시에 내듯 입체감이 살아 있는 것처럼 하기 위해 같은 사진을 가지고 다양한 색깔을 넣어 제작한 유리원판 필름이다.이 스테레오 비전 기법으로 만들어진 유리원판은 ‘입체경’을 사용해서 보면 두 작품이 합쳐져서
 

[단독|부모은중경]

지금까지 유례가 없던 고려 초기 광종 때 부모은중경(父母恩重經) 옥책(玉冊)이 처음 발견됐다. 희귀 유물로, 학계에 귀중한 자료
 

“부패한 종교 하나되야 전쟁종식”

▲ 26일 ㈔세계여성평화그룹(대표 김남희)과 천지일보(대표 이상면)가 ‘전쟁 없는 평화의 세계와 통일된 조국을 후손에게 물려주자’는 취지로 ‘지구촌전쟁종식평화포럼’과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 이만희 대표 초청강연을 진행했다. 초청 강연자로 나선 이만희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대표가 발제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필리핀 민다나오 가톨릭-이슬람 40년
전체기사의견(2)
daum888
2011-07-19 16:41:09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10만원 투자해서 2억 터져 대박!!
10만원 투자해서 2억 터져 대박!!!

d a u m 8 8 8 . c o m
김신영
2011-07-19 08:48:07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참 타임머신을 타고 그 시대로 가는
참 타임머신을 타고 그 시대로 가는 것 같은 느낌이겠네요^^직접 보면 심장터지겠지요???!!!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2)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新 독립야구단 ‘미라클’ 창단 초읽기

새로운 독립야구단이 내달 창단한다. ...
“2022년 월드컵 11∼12월 개최 굳어졌다”

“2022년 월드컵 11∼12월 개최 굳어졌다”

FIFA 실무회의 수장 BBC 인터뷰. 2022년 카타르 월드컵의 개최 시기가 11∼12월로 굳어졌다는 핵심 관계자의 말이 나왔다. 세이크 샬만 빈 이브라힘 알 칼리파(바레인) 아시아축구연맹 회장은 24일(한국시간) 영국 B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그는 개최 시기를 결정하기 위해 결성된 실무회의의 회장을 맡고 있다.세이크
천지만평
[천지만평] 2015년 2월 27일자[천지만평] 2015년 2월 25일자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