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이·친박 ‘물갈이 공천’에 우려
친이·친박 ‘물갈이 공천’에 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한나라당 사무총장직에 홍준표 대표의 측근이 기용되면서 ‘물갈이 공천’ 공포가 당내를 휘감고 있다. 18대 총선 때의 ‘공천학살’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공천에 대한 우려는 지난 1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직 인선안을 의결하면서 증폭됐다. 쟁점이 된 사무총장직에 홍 대표의 캠프 인사인 김정권 의원이 임명된 게 문제였다. 유승민, 원희룡 최고위원은 끝까지 반대하며 “불공정한 공천이 이뤄질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친이·친박계가 이번 당직 인선을 두고 가장 걱정하는 것은 공천권 독점이다. 사무총장은 공천·돈·조직 관리에 막강한 영향을 미치는 당직이기 때문이다. 18대 총선을 앞두고 일부 계파가 자행한 ‘공천학살’도 사무총장의 막강한 권한 아래서 가능했다. 이래서 친박계는 공천학살의 재현을, 친이계는 보복공천을 두려워하고 있다.

논란이 되자 홍 대표는 “어디에도 치우치지 않고 공평무사하게 운영해 나가겠다”며 진화에 나섰다. 13일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한 그는 “최고위에서 합의한 대로 공천개혁을 위한 당내·외 폭넓은 여론수렴과 함께 실무준비도 바로 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정권 사무총장도 외부의 우려를 의식한 듯 “여러 가지로 걱정을 많이 하시는 분들이 계시는데, 그런 걱정이 기우였다고 할 수 있도록 공정하게 소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홍 대표는 김정권 사무총장안에 반대하는 최고위원들을 설득하기 위해 ▲국민경선제 실시 ▲현역 의원에 대한 공정한 평가 기준 마련 ▲예측 가능한 공천 일정 ▲관련 당헌·당규 개정 추진 등 4가지 견제장치를 받아들였다.

하지만 친이·친박계는 내심 미덥지 않다는 분위기다. 국민경선제를 한다고 해도 공천 희망자가 많은 상황에서는 사무총장이 개입할 여지가 많다는 것이다. 그리고 홍 대표가 “계파 활동을 하면 공천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온 점도 의심의 끈을 놓지 못 하게 하고 있다. 일부는 이 발언을 홍 대표가 공천권을 휘두르겠다는 메시지로 받아들이고 있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