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미디어] “언론 본연의 저널리즘 회복해야”
[클린미디어] “언론 본연의 저널리즘 회복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종일 아이코닉스 대표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정인선 기자] “언론이 언론으로서의 소명의식과 의무감을 잃지 않는다면 누가 뭐라고 하지 않아도 스스로 ‘클린미디어’를 만들어 나갈 수 있을 것이다.”

‘뽀로로 아빠’로 통하는 최종일 아이코닉스(ICONIX) 대표는 언론의 올바른 역할을 상실한 데 대해 답답한 심경을 드러내며 언론이 본연의 기능을 회복하길 바랐다.

요즘 인터넷을 통해 언론 사이트에 접속하면 어디다 눈을 둬야 할지 모르게 낯 뜨거운 광고가 즐비하다. 기사 좌우에 깔린 성인광고는 어른이 보기에도 민망할 정도로 수위가 높다.

최 대표는 “인터넷으로 가끔 신문을 보게 되면 성인사이트로 착각할 만큼 심각성을 느낀다. 그냥 무심히 보고 넘기지만 깜박거리면서 창을 내릴 때마다 따라 내려오니 눈이 안갈 수 없다”며 “나뿐만 아니라 호기심이 왕성한 청소년들도 인터넷에 접속해 이런 선정적인 광고에 노출될 것을 생각하니 걱정이 앞선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또 언론 본연의 저널리즘이 상실된 것을 안타까워하며 언론의 잘못된 행태를 지적했다.

그는 “최근 신문이나 방송을 보게 되면 ‘이게 뉴스인가?’라는 생각이 든다”며 “뉴스를 빙자한 광고나 왜곡된 정보, 사실과 다른 선정적 헤드 등이 정보를 받는 수용자를 혼란스럽게 만든다”고 질책했다.

이어 “이런 얄팍한 편법으로 접속자 수를 늘리려는 것이 과연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것인지 반문하고 싶다”며 “언론이라면 언론으로서의 사명을 다해 좀 더 정직하게 접근했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최 대표는 “경영과 맞물려 있어 수입을 위한 방법적인 면이 필요한 것은 이해하지만, 오로지 광고수입만을 위해 언론의 사명은 져버린 채 무분별하게 선정적 광고나 기사를 노출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미디어가 유해한 정보를 100% 차단할 순 없지만 그것을 조장하거나 암묵적으로 편승하는 행위는 반드시 뿌리 뽑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어린이들과 청소년들에게 정보의 가치와 진위를 파악하는 능력을 길러주는 것도 중요하지만, 먼저 언론이 본연의 저널리즘에 충실하게 임해 달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다은 2011-07-06 23:58:19
진짜 아이들에게 유해한 환경이 많아 컴퓨터를 아예 못 보게 할 수도 없고, 매번 지켜볼 수도 없고 고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