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택 실수요자 대상 LTV 완화, ‘찬성’ 52.0%
무주택 실수요자 대상 LTV 완화, ‘찬성’ 5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주택 실수요자 대상 LTV 완화 찬반. (제공: 리얼미터)
무주택 실수요자 대상 LTV 완화 찬반. (제공: 리얼미터)

권역별로 찬반 의견 갈려

인천·경기·충청 ‘찬성’ 비율↑

전연령 중 30대 ‘찬성’ 많아

[천지일보=이우혁 기자] 국민 10명 중 절반 이상은 무주택 실수요자에게 주택담보대출비율(LTV) 한도를 완화하는 방안에 대해 ‘찬성한다’고 응답했다. LTV는 주택을 담보로 돈을 빌릴 때 인정되는 자산가치의 비율을 말한다.

최근 더불어민주당의 부동산 규제 완화 방안으로 ‘무주택 실수요자에 한해 LTV 한도를 최대 90%까지 완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가운데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무주택 실수요자 대상 LTV 완화에 대한 찬반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찬성한다’는 응답이 52.0%(매우 찬성 24.6%, 어느 정도 찬성 27.4%)로 ‘반대한다’는 응답 41.8%(매우 반대 20.7%, 어느 정도 반대 21.1%)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잘 모르겠다’라는 응답은 6.2%였다.

권역별로는 응답이 갈렸다. 특히 인천·경기(찬성 61.9%, 반대 33.9%)와 대전·세종·충청(61.3%, 28.1%)에서는 거주자 10명 중 6명 정도가 실수요자 대상 주택담보대출비율 완화 방안에 대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서울(51.5%, 43.3%)에서도 ‘찬성한다’는 응답이 50%대로 집계됐다. 반면, 대구/경북(33.6%, 59.3%)에서는 ‘반대한다’는 응답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고, 부산/울산/경남(44.3%, 48.4%)과 광주/전라(44.8%, 44.9%)에서는 찬반 응답이 팽팽하게 갈렸다.

부동산.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부동산.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연령대별로도 응답이 갈렸다. 30대(69.3%, 24.1%)에서는 ‘찬성한다’는 응답이 다수로 나타났고, 50대(50.5%, 40.2%)에서도 ‘찬성한다’는 응답이 절반 정도로 ‘반대’ 응답보다 많았다. 반면, 18~29세(48.3%, 47.9%), 40대(48.4%, 46.8%), 60대(50.4%, 45.4%), 70세 이상(46.1%, 45.2%)에서는 찬반 응답이 팽팽하게 갈렸다.

이념성향별로도 응답 분포가 다르게 나타났는데, 진보층 10명 중 6명 정도인 64.3%는 ‘찬성한다’고 응답했다. 반면 보수층 10명 중 절반 정도인 55.6%는 LTV 완화 방안에 ‘반대한다’고 응답해 결과가 대비됐다. 한편 중도층에서는 ‘찬성’ 55.6% ‘반대’ 37.7%로 나타났다.

지지하는 정당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내 63.8%는 ‘찬성한다’고 응답했지만, 국민의힘 지지층 내에서는 ‘찬성’ 45.8% ‘반대’ 48.9%로 응답이 팽팽했다. 무당층에서는 ‘찬성’ 45.6% ‘반대’ 38.5% 분포를 보였으며, 동시에 ‘잘 모르겠다’라는 유보적 응답이 15.9%로 평균 대비 높은 비율을 보였다.

이번 조사는 지난 14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표본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전화설문 형태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은 ±4.4%p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