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의회 행자위, 계림동 주택 붕괴사고 피해 상황 점검
광주시의회 행자위, 계림동 주택 붕괴사고 피해 상황 점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위원장 이홍일)가 비회기 중 ‘계림동 주택 붕괴사고 현장’을 찾아 주택붕괴 사고 피해 상황 등을 점검하고 있다. (제공: 광주시의회) ⓒ천지일보 2021.4.8
광주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위원장 이홍일)가 비회기 중 ‘계림동 주택 붕괴사고 현장’을 찾아 주택붕괴 사고 피해 상황 등을 점검하고 있다. (제공: 광주시의회) ⓒ천지일보 2021.4.8

지난 4일 사고 발생, 4명의 사상자 나와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광주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위원장 이홍일)가 비회기 중 ‘계림동 주택 붕괴사고 현장’을 찾아 주택붕괴 사고 피해 상황 등을 점검했다.

이홍일 위원장은 “4명의 사상자를 낸 이번 붕괴사고는 공사현장에서 안전에 대한 인식이 부족함을 보여준 일종의 인재(人災)사고”라며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에 예상하지 못한 인명사고가 발생해 정말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안전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노후 주택 등 개보수를 진행할 때 안전조치를 강화하도록 관련법 개정 등의 제도 개선 및 관리 강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현행 건축법 제11조 등에 따르면 주택을 건축하거나 대수선하는 사람은 시장·도지사 또는 시장·군수·구청장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대수선이란 건축물의 기둥, 보, 내력벽, 주계단 등의 구조나 외부 형태를 수선·변경하거나 증설하는 것을 말한다.

한편 지난 4일 오후에 발생한 계림동 한옥 주택 붕괴 사고로 작업자 4명이 매몰돼 1시간여 만에 모두 구조됐으나, 매몰 인부 네 명 중 두 명이 사망하고 생존자 두 명 중 한 명은 하반신 마비 다른 한 명은 중경상인 것으로 파악됐다.

붕괴된 건물은 1973년에 지어진 한옥 목조 1층 단독주택으로 지난달 16일부터 리모델링 공사를 실시했으나 구청 등에 개보수 신고 등이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