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사회 > 환경·날씨
[현장르포] 충북 진천 구제역 매몰지 이전 준비작업 현장에 가다
김예슬 기자  |  yes@newscj.com
2011.06.17 23:45:43    
   
▲ 구제역 침출수 유출로 논란이 된 진천군내 4곳 중 이월면 사곡리 1174-12 사지마을 매몰지 이전 사전작업이 16일 시작됐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장마 앞둔 구제역 매몰지 악취․벌레 투성

[천지일보=김지현․김예슬 기자] 구제역 침출수 유출로 논란이 된 충청북도 진천군내 4곳에 대한 구제역 매몰 이전 준비작업이 16일 시작됐다. 도에 따르면 이는 사체들로 인한 2차 오염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이날 오후가 되자 진천군 이월면 사곡리 1174-12 사지마을에는 탱크(액비저장시설) 본체 자재를 실은 크레인 한 대가 들어왔다. 관계자에 따르면 이전 준비작업은 이전할 자리에 200톤짜리 탱크를 설치하는 것. 앞서 콘크리트를 바닥에 깔아야 한다. 19일경에는 사체를 옮기는 작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콘크리트를 덮는 이유는 사체를 넣은 탱크가 무거워서 땅 아래로 가라앉아 발생하는 토양․수질오염을 막기 위해서다.

충청북도 농정국 축산과 관계자에 따르면 사지마을을 시작으로 다른 3곳에서도 차차 진행돼 다음 주에는 이전 작업이 마무리된다. 사지마을에는 소 152마리, 염소 2마리를 묻은 진천 제8구제역 가축 매몰지와 돼지 600마리, 젖소 117마리를 묻은 진천 제13매몰지 두 군데가 있다.

본지 기자가 방문한 진천 제8매몰지에서는 진천 제13매몰지보다 더 많은 가축이 매몰됐음에도 악취가 나지 않았다. 그러나 진천 제13매몰지에서는 코를 찌를 정도는 아니지만 비릿한 냄새가 났다. 논과 매몰지 사이에 있는 도랑에는 부유물이 떠 있었고 벌레들이 꼬여 미관상 좋지 않았다.

주민들은 정부가 매몰지 관리를 잘해줄 것이라고 믿고 있지만 여름이 다가오자 불안해하는 모습이었다. 지하수를 식수로 사용했다는 주민 이옥희(67) 씨는 “가축이 매몰된 후부터 물을 끓여 먹거나 사 먹는다”면서 “시골 사람들은 지하수를 먹고 사는데 정부에서 매몰지 관리 외에도 수질관리를 철저히 해줬으면 좋겠다”고 토로했다.

또 다른 주민 이운구(71) 씨는 “마을을 지나다니거나 할 때 별다른 냄새는 안 나지만 만약에 앞으로 악취가 발생한다면 주민들도 가만히 있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소식을 접한 한 주민은 “차라리 소각했더라면 정부도 주민들도 계속해서 이렇게 구제역 매몰로 신경 쓸 일이 없었을 텐데 안타깝다”면서 구제역 매몰 관련 문제가 빨리 해결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사지마을에서는 두 곳 외에도 인근 마을인 장관리 전원마을 매몰지에서 날아온 악취로 지난봄 고생을 치렀다. 특히 이곳에는 퇴비장도 있어 두 가지 냄새가 섞여 더 심한 악취가 났다. 한 주민은 “4~5월쯤 악취가 심해서 고생했다. 아이들도 나도 숨을 못 쉬겠다고 했었다”면서 당시 기억에 손사래를 쳤다.

한편 환경단체들은 구제역 매몰지 관리에 대한 내용을 정부가 시민, 환경단체들과 투명하게 공유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오경석 사무국장은 “도나 군이 구제역 매몰지에 대한 정확한 위치, 오염 결과 등을 밝히지 않아 주민들은 더 불안에 떨 수밖에 없다”면서 열린 행정을 강조했다.

그는 이어 “주민들이 지하수를 식수로 이용해왔기 때문에 지하수 문제를 잘 해결하는 게 가장 큰 숙제다. 아울러 사체 부패로 새로운 바이러스가 나올 위험이 있기 때문에 2차 오염 징후가 예상된다”면서 철저한 모니터링과 관리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김예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편집자 추천 이슈

[기획] 조선 최고 예언가 남사고… ‘격암유록’에 마지막 때 예언 담아

남사고(南師古) 선생은 조선 중기의 학자로 천문·지리 등에 통달했다고 알려져 있다. 1977년 격암 남사고의 예언서 ‘격암유록’이 공개되면서 학계에 논란이 일었다. 내용이 성경의 계시록과 너무나 유사했기 때문이다. 위서 논란이 있지만 남사고 선생이 남긴 격암유록은 선생이 당시 천신을 만나 훗날에 있어질 일을 전해 듣고 기록했다고 전해진다. 우리나라의 대표적
 

[천지일보 평화·통일 논단] 국내 정치·종교계도 ‘이만희 대표 평화운동’ 지지

평화·통일 논단 ‘세계 평화와 한반도 통일 어떻게 이룰 것인가’에 참석한 정치·종교계 인사들이 올해 초 필리핀 민다나오섬의 40년 분쟁 종식을 이끈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이만희 대표의 평화운동에 뜨거운 지지를 보냈다. 발제자로 나선 이기철 국제기독교선교협의회 총재는
 

조선왕조 500년 울타리 세계유산으로 우뚝 서다

지난 수백 년간 서울이라는 도시와 역사의 궤를 같이한 ‘한양도성’이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신청 대상으로 선정됐다.
전체기사의견(1)
이인호
2011-06-21 00:36:11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시골 사시는 분들 지하수 바로 받아
시골 사시는 분들 지하수 바로 받아 먹는 곳이 대다수인데... 정말 제대로 관리했으면 좋겠고 앞으로는 이런 일이 절대 일어나지 않았음 좋겠네요 나라사랑과 주인의식이 없는 탓 아닐까 싶습니다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1)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박민우, 2014 프로야구 신인왕 수상… “1군 경쟁에서 살아남겠다”

박민우, 2014 프로야구 신인왕 수상… “1군 경쟁에서 살아남겠다”

NC 다이노스 박민우(21)가 최우수신인상을 차지했다. 박민우는 18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더케이 호텔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최우수선수(MVP)·최우수신인선수 선정 및 각 부문별 시상식에서 유효표 99표 중 71표를 얻

‘청년 취업 기회’ 스포츠산업 우수 인력 뽑는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제4회 스포츠산업 ...
천지만평
[천지만평] 2014년 11월 21일자[천지만평] 2014년 11월 19일자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