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사회 > 환경·날씨
[현장르포] 충북 진천 구제역 매몰지 이전 준비작업 현장에 가다
김예슬 기자  |  yes@newscj.com
2011.06.17 23:45:43
   
▲ 구제역 침출수 유출로 논란이 된 진천군내 4곳 중 이월면 사곡리 1174-12 사지마을 매몰지 이전 사전작업이 16일 시작됐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장마 앞둔 구제역 매몰지 악취․벌레 투성

[천지일보=김지현․김예슬 기자] 구제역 침출수 유출로 논란이 된 충청북도 진천군내 4곳에 대한 구제역 매몰 이전 준비작업이 16일 시작됐다. 도에 따르면 이는 사체들로 인한 2차 오염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이날 오후가 되자 진천군 이월면 사곡리 1174-12 사지마을에는 탱크(액비저장시설) 본체 자재를 실은 크레인 한 대가 들어왔다. 관계자에 따르면 이전 준비작업은 이전할 자리에 200톤짜리 탱크를 설치하는 것. 앞서 콘크리트를 바닥에 깔아야 한다. 19일경에는 사체를 옮기는 작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콘크리트를 덮는 이유는 사체를 넣은 탱크가 무거워서 땅 아래로 가라앉아 발생하는 토양․수질오염을 막기 위해서다.

충청북도 농정국 축산과 관계자에 따르면 사지마을을 시작으로 다른 3곳에서도 차차 진행돼 다음 주에는 이전 작업이 마무리된다. 사지마을에는 소 152마리, 염소 2마리를 묻은 진천 제8구제역 가축 매몰지와 돼지 600마리, 젖소 117마리를 묻은 진천 제13매몰지 두 군데가 있다.

본지 기자가 방문한 진천 제8매몰지에서는 진천 제13매몰지보다 더 많은 가축이 매몰됐음에도 악취가 나지 않았다. 그러나 진천 제13매몰지에서는 코를 찌를 정도는 아니지만 비릿한 냄새가 났다. 논과 매몰지 사이에 있는 도랑에는 부유물이 떠 있었고 벌레들이 꼬여 미관상 좋지 않았다.

주민들은 정부가 매몰지 관리를 잘해줄 것이라고 믿고 있지만 여름이 다가오자 불안해하는 모습이었다. 지하수를 식수로 사용했다는 주민 이옥희(67) 씨는 “가축이 매몰된 후부터 물을 끓여 먹거나 사 먹는다”면서 “시골 사람들은 지하수를 먹고 사는데 정부에서 매몰지 관리 외에도 수질관리를 철저히 해줬으면 좋겠다”고 토로했다.

또 다른 주민 이운구(71) 씨는 “마을을 지나다니거나 할 때 별다른 냄새는 안 나지만 만약에 앞으로 악취가 발생한다면 주민들도 가만히 있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소식을 접한 한 주민은 “차라리 소각했더라면 정부도 주민들도 계속해서 이렇게 구제역 매몰로 신경 쓸 일이 없었을 텐데 안타깝다”면서 구제역 매몰 관련 문제가 빨리 해결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사지마을에서는 두 곳 외에도 인근 마을인 장관리 전원마을 매몰지에서 날아온 악취로 지난봄 고생을 치렀다. 특히 이곳에는 퇴비장도 있어 두 가지 냄새가 섞여 더 심한 악취가 났다. 한 주민은 “4~5월쯤 악취가 심해서 고생했다. 아이들도 나도 숨을 못 쉬겠다고 했었다”면서 당시 기억에 손사래를 쳤다.

한편 환경단체들은 구제역 매몰지 관리에 대한 내용을 정부가 시민, 환경단체들과 투명하게 공유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오경석 사무국장은 “도나 군이 구제역 매몰지에 대한 정확한 위치, 오염 결과 등을 밝히지 않아 주민들은 더 불안에 떨 수밖에 없다”면서 열린 행정을 강조했다.

그는 이어 “주민들이 지하수를 식수로 이용해왔기 때문에 지하수 문제를 잘 해결하는 게 가장 큰 숙제다. 아울러 사체 부패로 새로운 바이러스가 나올 위험이 있기 때문에 2차 오염 징후가 예상된다”면서 철저한 모니터링과 관리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김예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편집자 추천 이슈

LG유플러스, 결국 사람 잡았다… 피해대리점주父 농약 마시고 숨져

LG유플러스의 부당한 피해배상 요구로 심리적 압박을 받던 피해대리점주의 부친이 농약을 마시고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했다.6일 ‘LG유플
 

[방콕 현지르포] “달라이라마도 세 번이나 그를 찾아왔습니다”

불교의 나라 태국에서 왕실과 세계불자들이 함께한 축하행사가 열렸다. 태국 승왕 솜뎃 프라 니나삼바라(Somdet Phra Nynasamvara)의 100세 생일 축하연이 지난 1~3일 방콕 왓 보원니웻(Wat Bowon Niwet) 사원과 세계불교도우의회(WFB: World Fellowship of Buddhists) 회관에서 진행됐다.
 

[인터뷰] “법 공부를 해서라도 남양유업과 끝까지 싸울 생각입니다”

“대기업 상대로 이길 수 있을까, 저도 확신을 못 했어요.”남양유업의 항소 소식이 들린 지 일주일쯤 지나 박 씨(33)를 만났다. 올해 1월 남양유업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 10달 만에 ‘승소’ 판결을 받은 주인공이다.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며 인터뷰를 자청한 그지만, 다른 직장에 몸담고 있으니 이름과 얼굴은
전체기사의견(1)
이인호
2011-06-21 00:36:11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시골 사시는 분들 지하수 바로 받아
시골 사시는 분들 지하수 바로 받아 먹는 곳이 대다수인데... 정말 제대로 관리했으면 좋겠고 앞으로는 이런 일이 절대 일어나지 않았음 좋겠네요 나라사랑과 주인의식이 없는 탓 아닐까 싶습니다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1)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도핑 파문’ 이용대 자격정지 철회… 9월 인천아시안게임 출전

‘도핑 파문’ 이용대 자격정지 철회… 9월 인천아시안게임 출전

‘도핑 파문’으로 출전을 중지 당한 이용대(25, 삼성전기)와 김기정(23, 섬성전기) 선수가 다시 ‘배드민턴 채’를 들 수 있게 됐다.대한배드민턴협회(회장 신계륜)는 15일 오전 서울 중구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긴급기자회견을 통해 “세계배드민턴연맹(BWF) 도핑청문위원단이 재심의를 열어 이용대‧김기정에게 내려진 1

인천아시안게임 SNS, 물범 탈 인형 알바 모집 화제

인천아시안게임 마스코트 물범 탈 인형...
천지만평
[천지만평] 2014년 4월 18일자[천지만평] 2014년 4월 16일자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 자동이체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