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기획 > 문화기획 | 문화재 제자리 찾기
이명박 대통령 “외규장각 의궤 반환, 매우 의미 있는 일”
김지윤 기자  |  jade@newscj.com
2011.06.11 18:29:59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11일 경복궁 근정전에서 열린 ‘외규장각 의궤 귀환 환영대회’에 참석한 이명박 대통령과 박병선 박사가 대화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

[천지일보=김지윤 기자] 외규장각 도서가 이관된 것과 관련해 이명박 대통령이 “145년 전 힘에 의해 빼앗겼던 소중한 문화재가 돌아온 것은 매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11일 경복궁 근정전에서 열린 ‘외규장각 의궤 귀환 환영대회’에 참석한 이 대통령은 “1975년 조선왕실의궤를 발견한 박병선 박사가 먼지에 덮여 있던 도서를 찾아낸 후 지난 20여 년 동안 협상을 통해 (의궤) 반환이 가능했다”며 박병선 박사에게 공을 돌렸다.

이어 이 대통령은 “우리는 가난 속에서, 살기 위해 힘써왔으나 이제 고유문화와 문화재를 돌봐야 할 시기를 맞이했다”며 약탈 문화재 환수에 대한 노력이 절실하다는 것을 강조했다.

이날 환영대회는 세종로에서 경복궁 근정전까지 의궤 이봉행렬과 고유제, 축하공연 등의 순으로 펼쳐졌다.

행사에는 인터넷 이벤트를 통해 초대된 800여 명의 국민과 박병선 박사, 쟈크 랑 전 프랑스 문화부 장관, 파리7대학 벵상 베르제 총장 등 1200여 명이 참석했다. 또한 1866년 병인양요 당시 외규장각 의궤를 지키지 못하고 약탈당한 것을 분하게 여겨 강화도에서 자결한 이시원 이지원 형제의 후손 이형주 선생이 함께했다.

[관련기사]

김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4)
옥토끼
2011-06-11 22:50:01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잃어버린 문화유산을 다시 찾았다는것은
잃어버린 문화유산을 다시 찾았다는것은 매우 기쁜일입니다.
이희수
2011-06-11 21:39:36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당연한 말씀입니다. 역사를 찾는 건데
당연한 말씀입니다. 역사를 찾는 건데,,
정찬석
2011-06-11 21:30:35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이제는 약탈당한 우리 문화재를 되찾고
이제는 약탈당한 우리 문화재를 되찾고 우리 문화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려야 할때가 아닌가 싶다.
박우영
2011-06-11 21:28:09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미우나 고우나 흐뭇한 일입니다.대통령
미우나 고우나 흐뭇한 일입니다.
대통령의 한복 맵시가 한결 품위를 더해주는군요
순간 일본 수상이 자국의 문화행사에 전통의상을 입고 나온다면..>;< 웃기는 일이 벌어지겠네요^^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4)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삼성화재배 전국대학배구리그] 중부대, 홍익대에 풀세트 접전 끝 짜릿한 역전승

[삼성화재배 전국대학배구리그] 중부대, 홍익대에 풀세트 접전 끝 짜릿한 역전승

2015 삼성화재배 전국대학배구리그에서 중부대가 홍익대에 풀세트 접전 끝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며 4강 진출의 마지막 불씨를 살렸다.4일 서울 홍익대학교에서 열린 경기에서 중부대는 세트스코어 3-2(25-19, 21-25, 20-25, 25-20, 15-12)로 이겼다. 홍익대는 이미 4강 진출을 확정지었지만 인터리그 마지막 홈경기
수원여대 권연희 학생, 제27회 ‘전국 종별 핀수영 선수권 대회’ 1위

수원여대 권연희 학생, 제27회 ‘전국 종별 핀수영 선수권 대회’ 1위

수원여자대학교(총장 엄태식) 레저스포츠과 권연희 학생이 지난 8월 29~30일 양일간 개최된 ‘2015 인석(仁石)배’ 겸 ‘제27회 전국 종별 핀수영 선수권 대회’에 1위로 입상했다.핀수영은 핀이라고 불리는 약 1㎡의 물갈퀴를 달고 허리만 움직여 나아가는 종목으로 권연희 학생은 이번 대회에서 ‘짝핀-50m 여자대학부’와 ‘짝핀-1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