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폐기물처리비 22억원 절감효과
안산시, 폐기물처리비 22억원 절감효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3.안산시, 하수슬러지 감량으로 22억원 절감효과 ⓒ천지일보 2021.2.23
하수슬러지 감량으로 22억원 절감효과 ⓒ천지일보 2021.2.23

고효율 탈수기 교체, 소각시설 안정적 운영으로 슬러지 감량 및 처리비 절감

[천지일보 안산=김정자 기자] 안산시가 23일 환경기초시설인 공공하수처리장을 효율적으로 운영해 지난해 폐기물처리비를 전년 대비 22억원을 절감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하루 평균 53만 7000t의 하수를 처리하는 공공하수처리시설(1·2처리장, 대부처리장)은 하수처리과정에서 슬러지(침전물)가 발생하며, 이를 소각 또는 외부위탁 방식으로 처리하고 있다.

시 슬러지 소각시설은 하루 250t을 처리할 수 있지만, 시설 노후로 하루 평균 처리능력이 194t으로 줄어 나머지는 모두 외부위탁으로 처리하는 실정이었으며, 하수처리장 내 탈수기 등 시설 노후화로 2019년 이전에는 슬러지량이 하루 평균 281t이 발생하면서 외부처리량이 66t에 달했다.

시는 지난해부터 슬러지 발생량과 소각효율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방안으로 시화지구 지속가능발전협의회를 통해 악취개선자금(1차분) 86억원을 확보해 하수처리장내 악취 개선 사업을 실시했다.

또한 고효율 원심탈수기로 교체하고 노후화된 소각시설의 정기적인 보수 및 안정적 운영을 통해 슬러지 외부위탁 처리량을 59.1%(39t)로 획기적으로 감축시키는 등 하수처리장 운영에 있어 타 시의 수범사례가 됐다.

시 관계자는 “시민 생활에 꼭 필요한 환경기초시설인 하수처리장의 시설물 개선과 주요 에너지, 악취개선사업 접목을 통해 슬러지 발생량을 감축할 수 있었다”며 “향후 지속적인 기술진단을 통한 시설개량으로 운영비 절감은 물론 안정적인 하수처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안산시는 작년 시화지구 지속가능발전협의회에서 추가로 확보한 악취개선자금(2차분) 51억원에 대해 올해 말까지 하수 제1처리장과 분뇨처리장의 고농도 악취배출공정을 개선해 스마트허브 내 악취저감과 대기질 개선을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