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남북관계 상황대비 위기관리팀 신설
통일부, 남북관계 상황대비 위기관리팀 신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뉴스) 통일부가 남북관계 위기상황 등에 대비해 위기관리 조직을 만들기로 했다.

통일부는 5일 통일정책실에 위기대응과 신설을 골자로 하는 '통일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시행규칙'을 개정했다고 밝혔다.

시행규칙에 따르면 위기대응과는 유사시 대비계획과 을지연습 및 유사시 대비 종합훈련 계획의 수립ㆍ종합ㆍ조정을 담당한다.

또 기존 정책기획과에서 맡았던 남북관계 관련 국가위기관리 계획 수립ㆍ종합ㆍ통제ㆍ조정, 국가비상사태에 대비한 계획의 수립ㆍ종합ㆍ조정 업무도 넘겨받는다.

시행규칙에서는 위기대응과를 두게 돼 있지만 인원 확보가 쉽지 않음에 따라 일단 4급 별정직을 팀장으로 하는 2~3명 규모의 위기관리팀을 운용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는 내년에 행정안전부에 소요정원 증원 요청을 통해 추가로 인원을 확보한 뒤 위기관리과로의 확대를 검토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위기관리 조직 신설은 현 정부 들어 조직 축소에 따라 없어진 비상기획관실을 복원하는 의미가 있다. 통일부는 천안함ㆍ연평도 사건 등 북한 도발 대응과 개성공단 위기관리 등을 위해 위기관리 조직의 필요성을 제기해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