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급 강풍에 ‘와장창’… 유리 파편에 차량 파손 등 부산 피해 잇따라
태풍급 강풍에 ‘와장창’… 유리 파편에 차량 파손 등 부산 피해 잇따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간최대풍속 초속 20m가 넘는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있는 부산에 강풍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28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37분께 부산 연제구 한 빌라 외벽 마감재가 강풍에 떨어져 나가 지상에 주차돼 있던 차량 3대를 덮쳤다. 차량 덮친 건물 마감재. (출처: 연합뉴스)
순간최대풍속 초속 20m가 넘는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있는 부산에 강풍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28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37분께 부산 연제구 한 빌라 외벽 마감재가 강풍에 떨어져 나가 지상에 주차돼 있던 차량 3대를 덮쳤다. 차량 덮친 건물 마감재.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 부산=최혜인 기자] 강풍주의보가 발효된 부산에서 순간최대풍속 초속 20m가 넘는 매우 강한 바람으로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28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오후 9시 기준 총 7건의 강풍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이날 오후 5시 37분께는 부산 연제구 한 빌라 외벽 마감재가 강풍에 떨어져 나가 지상에 주차돼 있던 차량 3대를 덮쳤다.

오후 6시 37분께 부산진구 중앙대로 한 건물에서는 강풍으로 유리창이 깨졌으며, 유리창 파편이 낙하하면서 지상에 주차된 차량이 파손됐다.

부산에는 강풍주의보와 함께 한파주의보까지 발효되면서 매우 강한 바람을 동반한 추운 날씨를 보이고 있다.

부산 공식 관측지점에서는 순간최대풍속 초속 20.8m를 기록했다.

오후 8시 34분께 가덕도 관측소에서는 순간최대풍속 초속 23.7m가 측정됐다.

강풍주의보와 한파주의보는 29일 오후에 해제 예고돼 있다.

기상청은 시설물 파손과 낙하물에 의한 2차 피해가 없도록 안전사고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