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통안전공단·현대차·기아, 차세대 DTG 공동개발
한국교통안전공단·현대차·기아, 차세대 DTG 공동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경수 한국교통안전공단 본부장(오른쪽)이 28일 권오륭 현대장동차 실장과 ‘차세대 전자식 운행 기록 장치(DTG) 공동개발’ 업무협약을 한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제공: 한국교통안전공단) ⓒ천지일보 2021.1.28
조경수 한국교통안전공단 본부장(오른쪽)이 28일 권오륭 현대장동차 실장과 ‘차세대 전자식 운행 기록 장치(DTG) 공동개발’ 업무협약을 한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제공: 한국교통안전공단) ⓒ천지일보 2021.1.28

[천지일보=송해인 기자] 한국교통안전공단이 28일 현대차·기아와 ‘차세대 전자식 운행 기록 장치(DTG)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차세대 DTG’는 기존 운행기록단말기의 문제점을 해소하고 단말기 기능과 활용도를 높인 것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운행기록 수집률 증가와 관제서비스 확대 및 운전습관과 연계한 금융상품을 출시하는 등 신규 교통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공단과 현대차·기아는 모바일 DTG와 연계된 차세대 DTG를 개발해 보급하고, 차세대 DTG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금융상품 및 부가서비스를 단계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공단은 차세대 DTG 활용을 통해 운행안전관리․관제서비스 등 수요자 중심의 서비스 확대와 자동차 검사 및 단말기 현장단속 간소화 등 민생규제 혁신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운행기록 분석 및 활용에 기반한 소비자 중심의 서비스를 민간기관과 협업해 지속적으로 발굴 및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한 차세대 DTG 개발로 화물자동차 운전자들에게 더욱 큰 혜택을 주는 서비스 확대가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다양한 교통빅데이터를 보유한 교통안전 전문기관으로서 운행기록의 활용성을 높여 교통사고 예방체계 강화와 사회적 비용 절감에 기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