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후 거의 자취를 감춘 독감 바이러스
코로나19 이후 거의 자취를 감춘 독감 바이러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을 보인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바라본 도심이 미세먼지로 뿌연 가운데 마스크를 쓴 외국인 관광객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천지일보 2020.2.20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을 보인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바라본 도심이 미세먼지로 뿌연 가운데 마스크를 쓴 외국인 관광객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천지일보 2020.2.2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이후 독감으로 불리는 인플루엔자가 거의 자취를 감췄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저널은 이맘때에는 일반적으로 독감이 북반구에서 맹위를 떨치지만 올해는 거의 보이지 않는다며 세계보건기구(WHO)가 추정하는 요인으로는 마스크 쓰기, 거리두기, 독감 예방 접종 증가 등이라고 전했다.

여기에 코로나19로 사람들의 다른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력이 강화된 데 따른 것이라는 가설도 있다고 저널은 소개했다.

실제 작년 봄 미국 뉴욕에서 이뤄진 초기 단계의 한 연구 결과는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들이 인플루엔자 등 다른 일반적인 바이러스는 덜 매개한다는 사실을 발견하기도 했다.

어쨌든 독감 발생의 감소 현상은 세계 각지에서 공통적으로 확인되고 있다.

실제 일본 정부는 이달 2번째주 독감 환자를 1천명 수준으로 추정했는데, 작년 동기에는 80만명에 달했다.

심지어 영국은 1월 첫 주 독감 신규 입원 환자가 0명이었다.

미국의 독감 감시망에 따르면 이달 9일로 끝난 한 주간 2만5천여개 샘플 가운데 불과 0.4%인 103개만이 독감 양성으로 판정됐는데, 1년 전에는 양성 판정률이 23% 수준이었다.

WHO 감시망 집계치를 봐도 코로나19가 확산된 작년 봄이후 독감 양성 건수가 거의 바닥으로 내려가 기어가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저널은 코로나19로 많은 사망자가 나오고 있지만 그나마 독감 피해가 준 것은 작지만 밝은 측면이라고 평가했다.

WHO에 따르면 세계적으로 수십억명이 매년 독감에 걸리고 이로 인한 사망자도 연간 29만∼65만명에 달했다.

다만 전문가들은 코로나19가 억제된 뒤 다시 독감이 돌아올 가능성을 경계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갖고 있다고 저널은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