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국회 ‘약탈 도서 반환’ 한일도서협정 비준
日 국회 ‘약탈 도서 반환’ 한일도서협정 비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일본이 한국에서 약탈한 도서 1205권을 되돌려준다는 ‘한일도서협정’이 일본 중의원(하원)에 이어 참의원(상원)을 통과했다. 일본 참의원은 27일 본회의를 열고 찬성 145표, 반대 86표로 한일도서협정 비준안을 가결해 비준했다.

이날 본회의에선 경과보고 후 찬반 투표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됐지만, 자민당이 토론을 요구하면서 비준안 반대를 외쳤다. 그러나 찬반 투표에서 찬성 다수라는 결과가 나오자, 니시오카 다케오 참의원 의장이 도서협정이 승인됐다고 선언했다.

국회 논의를 끝낸 협정은 31일로 예상되는 내각회의를 거쳐 발효된다. 일본은 도서협정이 발효되면 협정 문구대로 ‘6개월 내 반환’ 준비에 들어갈 예정이다. 교도통신은 “올가을로 예상하는 이명박 대통령의 방일 날짜에 책을 인도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