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석 순천시장, 문화재청 방문해 현안 해결 및 국비 확보 총력
허석 순천시장, 문화재청 방문해 현안 해결 및 국비 확보 총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석 순천시장이 20일 문화재청을 방문해 김현모 문화재청장과 면담을 하고 있다. (제공: 순천시) ⓒ천지일보 2021.1.21
허석 순천시장이 20일 문화재청을 방문해 김현모 문화재청장과 면담을 하고 있다. (제공: 순천시) ⓒ천지일보 2021.1.21

[천지일보 순천=김미정 기자] 허석 순천시장이 20일 문화재청을 방문해 김현모 문화재청장과 면담을 하고 순천시 문화재 관련 주요 현안 사업을 건의, 박물관 건립 및 문화재 보수 관련 국비 확보 등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허석 순천시장은 김현모 문화재청장을 만나 지난해 순천향교 대성전 보물 지정과 2021년 지역 문화재 활용사업 국비 확보에 따른 감사의 말을 전하고, 지방관의 선정 겸 청덕비의 효시이자 현시대의 청렴 정신을 대표하는 문화재 ‘팔마비(八馬碑)’의 보물 지정과 정유재란 국난극복의 역사 현장인 ‘순천왜교성 전적지’의 국가 사적 승격을 요청했다.

또 순천시를 대표할 수 있는 불교 문화를 중심으로 한 ‘불교 설화 박물관’ 건립 계획을 설명하며 정신적 가치를 담을 수 있는 문화재의 가치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순천시는 문화재의 보존·관리·활용 업무에서 중앙부처의 적극적인 협조를 얻어 세계문화유산의 도시브랜드를 구축하기 위해 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허석 시장은 “순천은 아름다운 생태 환경과 역사적 자원이 잘 보존된 곳으로 잘 알려지지 않은 문화유산도 적극 발굴해 나갈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지속해서 정부 부처를 방문해 2022년 예산 확보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