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장관 지명자 “북한 관련 모든 정책 재검토 의향”
美 국무장관 지명자 “북한 관련 모든 정책 재검토 의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후보자. (출처: 뉴시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후보자.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조 바이든 차기 미국 행정부의 초대 국무장관 지명자인 토니 블링컨은 19일(현지시간) 대북 접근법과 정책 전반에 관한 재검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블링컨 지명자는 상원 외교위원회에서 열린 청문회에서 “북한과 어떤 일을 하든 간에 단지 안보 측면이 아니라 인도주의적 측면도 동등하게 주시하고 있다는 점을 확실하게 하고 싶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숙 2021-01-20 11:36:24
어떤 나라든 정권이 바뀌면 모든것들이 다 바뀌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