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일·후진타오 6자재개 등 의견일치”
北 “김정일·후진타오 6자재개 등 의견일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 주석 "친선 바통 굳건히 이어가는데 책임 다할 것"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중국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의 초청에 따라 20일부터 26일까지 중국을 비공식 방문하고 6자회담 재개 등에 대해 의견일치를 이뤘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밝혔다.

중앙통신은 "김정일 동지께서는 후진타오 국가주석과 전 조선반도의 비핵화 목표를 견지하고 6자회담의 재개 등 대화를 통한 평화적 해결을 추구하며 장애요소들을 제거하는 것이 동북아시아 지역의 전반적 이익에 부합한다고 인정하면서 이를 위해 의사소통과 조율을 잘해나가자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회담에서 후진타오 주석은 "두 당, 두 나라 사이의 단결을 강화해 나가고 중. 조친선협조관계를 시대와 더불어 전진시키는 것은 새로운 시기, 새로운 정세의 요구"라며 "중국 공산당과 중화인민공화국 정부는 두 나라 노세대 혁명가들의 고귀한 넋이 어려 있는 전통적인 중조친선의 바통을 굳건히 이어가는데서 역사적 책임을 다해갈 것"이라고 말했다고 중앙통신은 전해 김정은 후계체제에 대해서도 중국측의 이해가 있었음을 시사했다.
중앙통신은 "조중 두 나라 최고영도자들은 동지적이며 진지하고 친선적인 분위기 속에서 자기 나라의 형편을 각기 통보하고 두 나라 관계를 가일층 발전시킬데 대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했으며 완전한 견해의 일치를 보셨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고영도자들은 새로운 높은 단계에 올라선 조.중친선협조관계를 대를 이어 계승하고 공고발전시켜나가는 것은 남이 대신할 수 없는 공동의 성스러운 책임과 확고부동한 입장이라는 데 견해를 같이 했다"고 전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