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신격호 1주기’ 온라인 추모… 신동빈 “아버지 더 그리운 날”
‘故 신격호 1주기’ 온라인 추모… 신동빈 “아버지 더 그리운 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그룹은 18일부터 22일까지 온라인 추모관에서 신격호 명예회장을 추모한다. (제공: 롯데)
롯데그룹은 18일부터 22일까지 온라인 추모관에서 신격호 명예회장을 추모한다. (제공: 롯데)

거리두기 방침으로 18~22일 온라인 추모관 운영

‘울주 고향집’ 공개… 반기문 등 각계각층 추모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롯데그룹이 창업주인 고(故) 신격호 명예회장의 1주기를 기리기 위해 온라인 중심으로 추모의 시간을 갖는다.

롯데는 18일부터 22일까지 5일 동안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온라인 추모관에서 고 신 명예회장 1주기를 추모한다고 밝혔다.

온라인 추모관에는 추모사, 추모 영상, 신 명예회장의 일대기와 어록 등이 게재돼 있다.

10분 분량의 추모 영상에는 맨손으로 일본으로 건너가 사업을 일구고, 모국에 투자해 식품·관광·유통·중화학 산업 발전에 기여한 신 명예회장의 업적을 재조명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신동빈 회장은 온라인 추모관 인사말을 통해 “아버지는 조국에 대한 깊은 사랑을 가지고 끊임없는 도전과 남다른 열정으로 사회와 국가에 기여하려 했다”며 “어려움이 있을 때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그것을 극복하겠다는 굳은 의지라는 말을 떠올리며 힘든 순간을 이겨내겠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은 아버지가 더욱 그리워지는 날이며 그의 빈 자리가 크다는 것을 새삼 깨달았다”며 “아버지와 같은 시대를 살 수 있어 영광이었고, 생전의 가르침을 가슴 깊이 새기겠다”고 덧붙였다.

추모영상엔 고인의 울산 울주군 고향집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수십년간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옷과 신발, 가구 등을 본 추모객들은 새삼 그의 검소하고 소탈한 모습을 기렸다.

신동빈 회장 누나인 신영자 전 롯데복지재단 이사장도 신격호 창업주를 추모했다.

신 전 이사장은 “아버지는 어린 시절 낯선 타국(일본)에서 사업을 하면서 늘 조국과 고향을 생각했다”며 “그런 마음이 롯데를 일구고 조국의 경제 발전에 이바지하는 원동력이 됐다”고 했다.

신격호 회장 1주기를 맞아 각계각층의 추모사도 이어졌다.

반기문 전 UN사무총장은 “시절이 어두울수록 더욱 혼신의 빛을 발휘하셨고, 꿈이 무너질 수 있는 순간에 오히려 더욱 큰 꿈을 실현하셨다”며 “도전정신과 생전의 삶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고 있는 우리에게 가장 큰 교훈과 표본이 된다”고 추모했다.

이홍구 전 국무총리는 “당신이 보여주신 강한 신념과 도전정신 그리고 기업인으로서의 자세를 머리와 가슴으로 뚜렷하게 각인하고 있다”고 회고했다.

박진용 한국유통학회장은 “시대를 앞서는 혁신과 파격적인 규모로 오늘의 대한민국 유통산업의 밑그림을 그렸다”고 기억했고, 문동준 한국석유화학협회장은 “기업가 정신으로 무장한 고인의 의지와 혜안으로 한국 석유화학산업의 기틀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온라인 추모관에 버클리 음대 출신의 피아니스트 강상수 씨가 추모 연주를 펼친 영상이 올라와 화제가 되기도 했다. 시각장애인인 강 씨는 지난 2013년 버클리 음대 시험에 합격했지만 입학할 학비를 마련하는데 어려움을 겪은 인물이다.

강 씨가 아르바이트와 영어 공부를 병행하던 힘든 상황에서 신 명예회장이 사재를 출연한 롯데장학재단은 3년 동안의 유학 학자금과 생활비 등을 지원해 줬다. 이에 강 씨는 신 명예회장의 도움에 감사하는 마음을 담아 고인이 풍요로운 세상을 기원했던 것을 기념하며 루이 암스트롱의 ‘왓 어 원더풀 월드(What A Wonderful World)’를 편곡해서 연주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