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도로정비사업 ‘1658억’ 투입… 지역발전 기틀
전남도, 도로정비사업 ‘1658억’ 투입… 지역발전 기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남도가 지역발전의 기틀을 다지고 도로이용자의 교통편의를 위해 국가지원지방도 및 지방도 정비사업을 대대적으로 추진한다. 사진은 전남도청 전경. (제공: 전남도청) ⓒ천지일보 2021.1.16
전라남도가 지역발전의 기틀을 다지고 도로이용자의 교통편의를 위해 국가지원지방도 및 지방도 정비사업을 대대적으로 추진한다. 사진은 전남도청 전경. (제공: 전남도청) ⓒ천지일보 2021.1.16

[천지일보 전남=김미정 기자] 전라남도가 지역발전의 기틀을 다지고 도로이용자의 교통편의를 위해 국가지원지방도 및 지방도 정비사업을 대대적으로 추진한다.

이를 위해 전라남도는 도내 총 70개 지구, 220㎞에 총 1658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하고, 올 상반기 내 80%를 신속 집행할 계획이다.

국가지원지방도 사업은 지난해 착공된 해남 북평~북일 등 6개 지구 42㎞를 대상으로 792억원이 투입되며, 계획 기간 내 도로를 개통하는 데 중점을 둔다.

아울러 지역 중장기 발전을 위해 나주 금천~화순 춘양 등 3개 지구(32㎞, 6123억원)에 대해서도 국토교통부 5차 5개년 건설계획에 신규 사업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협의 중이다.

광주·전남의 상생 및 지역 성장 발전 실현을 위한 광주 하남에서 장성 삼계 간 광역도로(15.4㎞, 1162억원) 설계도 착수한다. 오는 2027년 개통되면 광역생활권 확대로 지역개발이 촉진되고 물류 교통여건 개선에 따른 산업경쟁력 강화에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방도 사업은 62개 지구 209㎞에 806억원이 투입돼 이 중 30개 지구 112㎞는 지난해 이어 계속 사업으로 추진된다. 이 중 무안공항 진입도로 등 6개 지구가 올해 준공되면 사통팔달의 도로망이 구축될 전망이다.

이와 함께 영광~염산 등 12개 지구는 신규 착공을 위해 설계를 지속해서 추진하고, 여수 금오도 연결을 위한 기본 조사와 전라남도 도로관리 계획 용역 등을 신규로 착수한다.

또 신안의 천사대교, 자라대교 개통에 이어 하의도 평화의 섬 연결을 위해 ‘장산~자라간 연도교 개설공사’도 본격 추진한다. 해상교량 1.63㎞와 접속도로 1.24㎞를 포함한 2.87㎞가 2차로로 설치되며 총사업비 1514억원(공사비 1321억, 보상비 등 193억)이 투입될 예정이다.

전라남도는 기간 내 준공과 안전시공, 신규 사업의 조속한 착공으로 코로나 시대의 불확실성에 대응하고, 지역발전 및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정부 부처를 상대로 추가적인 국비 확보에도 나설 방침이다.

박철원 전라남도 도로교통과장은 “교통 편익 증진과 경제 활성화를 위해 추진 중인 도로 사업들이 조기 개통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사업비를 신속 집행해 일자리 창출과 건설산업 활성화에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