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맵 일부 이용자 신상 노출… 카카오 “보완 작업 중”
카카오맵 일부 이용자 신상 노출… 카카오 “보완 작업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맵 화면 모습. (출처: 연합뉴스)
카카오맵 화면 모습.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카카오의 지도 앱 ‘카카오맵’을 통해 이용자들 신상이 노출되는 문제가 제기됐다.

14일 IT업계에 따르면 일부 카카오맵 이용자가 자신의 신상정보를 즐겨찾기로 설정해놓고 이를 전체 공개로 둔 것이 다른 이용자들에게 노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군부대 이름과 위치를 드러낸 이용자도 있었고, 성매매 업소 리스트를 누구나 볼 수 있는 즐겨찾기 목록으로 해둔 이용자도 있었다.

카카오맵에서 즐겨 찾는 장소를 저장하면 폴더 이름을 입력하도록 돼 있는데 이때 정보 공개 여부를 묻는 항목이 휴대전화 자판에 가려지는 데다가 기본 설정이 ‘공개’로 돼 있기 때문이었다.

카카오 측은 “즐겨 찾는 장소는 개인을 식별할 수 있는 개인정보가 아니어서 기본값을 ‘비공개’로 할 이유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가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한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다만 카카오 측은 “즐겨찾기 폴더 설정 기본값을 ‘비공개’로 변경하기로 결정하고 현재 작업 중”이라며 “추가로 보완할 부분이 있는지도 살펴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