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탄핵 추진 분노 유발… 폭력은 원하지 않아”
트럼프 “탄핵 추진 분노 유발… 폭력은 원하지 않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워싱턴D.C=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작년 11월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공개 행사를 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작년 11월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공개 행사를 하고 있다. (출처: 워싱턴D.C=AP/뉴시스)

[천지일보=최빛나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지 시위대의 의회 난동 사건 이후 자신에 대한 의회의 탄핵 추진에 대해 “엄청난 분노가 있었지만 폭력은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은 12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텍사스주 미국-멕시코 국경지역 방문을 위해 워싱턴 백악관을 떠나기 전 기자들과의 만남에서 이 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 의원들의 탄핵 움직임에 대해 “정치 역사상 가장 큰 마녀 사냥의 연속”이라며 비판했다.

그는 자신이 사임할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앞서 지난 11일 민주당은 하원에서 트럼프 대통령 탄핵 결의안을 발의한 바 있다.

탄핵안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6일 지지 시위대의 의회 난입 직전 연설에서 의사당에서 무법 행위를 권장하는 발언을 하고 ‘내란을 선동했다’는 혐의가 적시됐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21-01-13 21:42:57
자업지득이라 하지 안턴가

문지숙 2021-01-13 10:46:00
지가 한 짓은 생각도 안 하나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