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신축년 새해 벽두 100호골 금자탑으로 시작
손흥민, 신축년 새해 벽두 100호골 금자탑으로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런던=뉴시스/AP] 토트넘의 손흥민(오른쪽)이 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축구경기 토트넘 홋스퍼와 리즈 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팀의 두 번째 골을 넣은 뒤 동료 해리 케인과 축하하고 있다. 2021.1.3
[런던=뉴시스/AP] 토트넘의 손흥민(오른쪽)이 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축구경기 토트넘 홋스퍼와 리즈 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팀의 두 번째 골을 넣은 뒤 동료 해리 케인과 축하하고 있다. 2021.1.3

[천지일보=강은희 기자] 손흥민(29)이 2021년 신축년 새 벽두 첫 경기에서 ‘토트넘 100호 골’ 금자탑을 세웠다.

손흥민은 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리즈 유나이티드와의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17라운드에 선발 출전해 전반 43분 해리 케인의 도움을 받아 골을 성공했다.

이 골은 지난 2015년 8월 손흥민이 토트넘에 입단한 후 253경기 동안 100번째 골이 됐다.

손흥민은 경기 후 현지 중계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오늘 득점이 토트넘 100호 골이라는 걸 알고 있었다. 오래 기다려왔다”며 팀원과 조력자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손흥민은 “나 혼자의 노력만으로는 불가능한 기록”라면서 “주변의 많은 도움을 바탕으로 이렇게 멋진 기록을 달성해 정말로 자랑스럽다. 100호 골을 넣어 새해 최고의 시작을 한 것 같다”고 기뻐했다.

이번 골을 성공시킨 손흥민과 케인은 환상의 콤비로 각인됐다. 손흥민과 케인은 2020-2021시즌 EPL에서 지난해 12월까지 12골을 합작했다. 이 둘은 1994-1995시즌 블랙번 로버스에서 13골을 함께 만들어낸 앨런 시어러-크리스 서턴과 단일 시즌 최다 골을 합작한 콤비로 기록됐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