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채소류 출하조절 지원사업 선정… 광역 출하조절센터 예산 확보
해남군, 채소류 출하조절 지원사업 선정… 광역 출하조절센터 예산 확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남군청 전경. (제공: 해남군) ⓒ천지일보 2020.12.4
해남군청 전경. (제공: 해남군) ⓒ천지일보 2020.12.4

고질적 채소류 산지폐기 해결 기대

[천지일보 해남=전대웅 기자] 해남군이 전남 광역 원예채소 출하 조절센터 건립 예산 100억원을 확보했다고 4일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내년 신규사업으로 채소류 출하조절 지원사업을 통해 해남군 등 2개소에 원예채소 출하 조절센터를 건립한다. 개소당 100억원이 투입되며 오는 2022년까지 저온저장고, 예냉시설 등을 조성할 예정이다.

광역단위 수급조절이 가능한 출하조절센터 건립은 전남권에서는 처음이다.

원예채소 출하 조절센터는 생산 및 가격 변동이 심한 채소류에 대해 저온저장 시설 등을 통해 유통기간을 연장, 적정 수급을 통한 가격안정을 돕게 된다.

해남군은 주기적으로 되풀이되는 배추 등 노지채소류의 산지 폐기 등을 막기 위해 광역단위 수급조절 기능을 수행할 대규모 출하조절 센터 건립의 필요성을 지속적으로 건의, 정책적인 공감대 확산에 적극 노력해 왔다.

명현관 해남군수도 지난달 19일 국회를 찾아 광역 원예채소 출하조절센터의 필요성을 적극 설명하고 내년 신규사업 반영을 이끌어 냈다.

해남군은 겨울배추 최대 주산지이자 노지채소 면적이 가장 많은 지자체로서 출하조절센터가 들어서면 저장성이 없는 배추, 양파 등 노지채소류의 수급 조절은 물론 1회 최대 2000톤의 물량을 비축하는 전남 서부권의 정부 원료 비축기지로서 역할도 담당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명현관 군수는 “광역단위 원예조절센터는 전남권에서는 처음으로 건립되는 사업으로 채소류 산지폐기 등 수급 불균형을 막기 위해 정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한 결과 신규사업을 반영됐다”며 “출하조절센터가 원활히 구축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