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포토] 수능 감독관 등 코로나19 무료 진단검사
[천지포토] 수능 감독관 등 코로나19 무료 진단검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t caption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다음날인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수능 감독관으로 참여한 교직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무료 진단검사를 받고 있다.

서울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수능 감독관, 본부 요원 등 관계자 2만 4226명 중 희망자를 대상으로 무료 진단검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선별진료소는 서울시교육청, 북부교육지원청, 학생체육관, (구)염강초등학교 등 4개 권역에 설치된다. 희망자는 4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5일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까지 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수험생이나 학부모 중 희망자는 서울시청 홈페이지에서 코로나19 선제검사를 신청을 통해 7개소에서 무료 검사를 받을 수 있다. 검사 실시병원은 동부‧서남‧서북‧은평병원, 서울의료원, 어린이병원, 보라매병원 등 시립병원 7개소이다.

한편 이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629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가 600명대를 넘어선 건 지난 3월 이후 9개월여 만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